17살 美 소년 해커에 뚫린 트위터

입력 2020.08.01 08:35 | 수정 2020.08.01 08:44

/그래픽=이철원
/그래픽=이철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유명인사의 트위터 계정을 무더기로 해킹한 범인 3명이 붙잡혔다.

뉴욕타임스는 31일(현지 시각) 검찰이 플로리다주 탬파에 사는 17살 그레이엄 이반 클라크를 트위터 해킹 사건의 주모자로 붙잡아 기소했다고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힐즈버러카운티 보안관실이 31일(현지 시각) 공개한 체포된 트위터 해킹 사건의 주범 그레이엄 이반 클라크./AP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힐즈버러카운티 보안관실이 31일(현지 시각) 공개한 체포된 트위터 해킹 사건의 주범 그레이엄 이반 클라크./AP 연합뉴스
클라크는 지난달 15일 유명인들의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11만8000달러(약 1억4000만원) 넘는 돈을 챙긴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앞선 범행 등 총 30건의 중범죄 혐의로 기소돼 성인 신분으로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공범 니마 파젤리(22), 영국인 메이슨 셰퍼드(19)도 함께 검거·기소됐다. 이들은 해킹 과정에서 훔친 트위터 사용자 계정을 팔아 브로커 역할을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유명인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30분 안에 돈을 두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을 올린 뒤 자신의 계좌로 입금된 비트코인을 가로챘다. 130여개 트위터 계정이 범행 대상이 됐다. 이 중 45개 계정에서 직접 트윗 메시지를 올렸다. 또 36개 계정의 다이렉트메시지(DM)에 접속했고, 7건의 전체 데이터를 다운로드받았다.

이들의 범행에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등 유력 정치인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0),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등 재계 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뚫렸다. 카녜이 웨스트와 그 부인 킴 카다시안 등 스타 연예인도 피해를 입었다.

해커들은 트위터 직원들의 내부 로그인 정부를 도용해 트위터 시스템에 접속한 뒤, 각 계정의 비밀번호를 재설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캘리포니아 북부지검은 성명을 내고 "익명의 트위터 해킹 공격은 뒤탈이 없을 것이라는 잘못된 믿음이 해커 집단에 상존해있다"며 "이번 기소는 재미나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해킹은 오래갈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