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을 파면한다' 실검 1위

조선일보
입력 2020.07.30 03:00

부동산 실정에 뿔난 네티즌 시위

29일 오후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는 '문재인을 파면한다' '민주당 독재당' 등의 문구가 실시간 검색어(실검) 상위권에 올라왔다.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 실정(失政)에 반발하는 네티즌들이 온라인 시위를 벌인 것이다. 네티즌들이 포털 사이트 검색창에 정해진 시간에 동시에 같은 문구를 검색해 이를 '실검 순위'에 올리는 방식이다. '문재인을 파면한다'는 문구는 실검 순위 1위를 하기도 했다.

이런 온라인 시위는 네이버 카페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이 주도하고 있다. 이 카페 회원들은 2017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판결문을 인용해 "피청구인 대통령 문재인은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 중 최악의 부동산 참사 원인의 당사자"라며 "국민의 힘으로 문재인을 끌어내자. '문재인을 파면한다'를 실검에 올리자"고 했다. 이어 "176명의 인민무력부·선전선동부 부역자들은 오늘도 독재자 문재인의 거수기가 돼, 힘으로 국민 탄압 독재법을 통과시켰다. 이제는 독재 타도를 외쳐야 할 때"라며 "'민주당 독재당'을 실검에 올리자"고 했다. 민주당이 이날 야당의 반발에도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단독 처리하자 "독재당"이라고 비판한 것이다.

통합당 윤희숙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종시 집을 팔았다"며 "민주당에서 수도 이전 얘기를 시작하니 당장 사겠다는 사람들이 나왔다"고 했다. 민주당이 수도 이전을 들고 나와 세종시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부동산 가격 폭등이 전(前) 정부 탓이라며 야당을 공격하고 나왔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2014년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이 주도한 '부동산 3법'이 아파트 주택 시장 폭등의 원인"이라며 "통합당도 부동산 과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에서 야당(통합당) 반대로 12·16 대책의 후속 입법이 통과되지 못한 후유증이 부동산 시장 과열 현상으로 나타난다"고도 했다. 같은 민주당의 김두관 의원도 "집값 폭등의 주범은 통합당, 시세 차익의 수혜자는 통합당 국회의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들이 저지른 집값 폭등 책임을 현 정부에 뒤집어씌우는 일은 중단하는 게 기본 예의 아닐까요"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