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슈아 웡 "홍콩 민주주의 우려 밝혀준 윤상현에 감사"

입력 2020.05.30 19:53 | 수정 2020.05.30 20:03

조슈아웡 "윤상현, 한국 국회에서 유일하게 공개 입장 밝혀줘"
과거 인터뷰선 "홍콩은 1980년 광주, 문대통령 외면 말아달라"
정치권 "헌법에 '세계평화' 명시돼 있는데…여야 침묵 심해"

윤상현(왼쪽) 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사무총장./연합뉴스 등
윤상현(왼쪽) 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사무총장./연합뉴스 등

홍콩의 민주화 투사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사무총장 측은 30일 윤상현 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에게 “홍콩 국가 보안법에 대한 입장을 표명해준 데 대해 감사한다”며 “윤 전 위원장이 한국 국회에서 유일하게 이번 홍콩 보안법 통과로 인한 민주주의 훼손에 대한 공개 우려를 밝혀준 점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윤 전 위원장이 이날 밝혔다.

윤 전 위원장은 지난 29일 조슈아 웡 사무총장으로부터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다. 양측은 화상 통화 등 접촉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윤 전 위원장은 임기 마지막 날이었던 이날, “홍콩과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나라에 두 체제 공존) 원칙이 훼손되는 데 대해 대한민국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자격으로 우려한다”고 했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지난 28일 홍콩 국가보안법을 찬성 2878표, 반대 1표, 기권 6표로 통과시켰다. 홍콩 내에 중국 정보 기관을 세워 반(反) 중국 세력을 적극 처벌하겠다는 홍콩 보안법이 시행되면 ‘일국양제’ 원칙이 훼손되고, 홍콩이 그간 누려온 자유·민주 가치가 사라질 수밖에 없다. 국제 사회에선 홍콩 민주주의가 압살 위기에 처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윤 전 위원장은 “그럼에도 인권 변호사 출신인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휘하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인권’과 ‘민주’를 당 강령으로 삼는 더불어민주당이 일제히 홍콩 민주주의 훼손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지 않은 것은 큰 문제가 있다”고 했다. 윤 전 위원장은 “세계 보편 가치로서의 ‘자유’ ‘민주’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 없다는 사실이 우려스럽다”고 했다.

조슈아 웡 사무총장은 홍콩의 학생 운동가이자 민주파 정당 ‘데모시스토’ 설립자다. 18세 때인 2014년 홍콩의 ‘우산 혁명’을 주도했다. 2015년 포춘 지 ‘세계 최고의 지도자’ 중 한 명으로 뽑혔다. AFP ‘2014년 가장 영향력있는 사람 10명’, 2017년 노벨 평화상 후보로 지명되기도 했다.

조슈아 웡 사무총장은 지난해 10월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대통령과 정부가 침묵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홍콩도 한국처럼 자유와 민주주의를 누렸으면 한다”며 “한국인들이 30년 전 민주주의를 위해 싸운 것처럼 우리는 민주적인 직선제로 선출한 정부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한국인들의 촛불 집회와 1987년 항쟁이 홍콩인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줬다”고 했다. 이번 달 인터뷰에선 “홍콩 상황은 수십년 전 광주(光州) 시민들이 겪은 탄압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지난 24일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를 하던 홍콩 시민이 무장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왼쪽)과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곤봉을 든 공수부대원에게 폭행당하는 시민./연합뉴스 등
지난 24일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를 하던 홍콩 시민이 무장 경찰에 연행되는 모습(왼쪽)과 5.18 민주화 운동 당시 곤봉을 든 공수부대원에게 폭행당하는 시민./연합뉴스 등

정치권에선 헌법 전문에 “항구적인 세계 평화와 인류 공영에 이바지한다”고 명시한 한국이 홍콩 문제에 지나치게 ‘저자세’로 나서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 정치권에서 홍콩 인권과 민주주의에 관심을 표명한 인사는 무소속인 윤 전 위원장을 비롯, 지난해 정의당 추혜선 전 의원, 통합당 이준석 전 최고위원 정도다. 현재까지 미국·영국·캐나다·호주·독일·프랑스·일본 등이 홍콩 보안법 반대 성명을 냈다. 특히 호주는 대중 수출 의존도가 38%에 이르고 최근 중국 코로나 책임론을 제기한 탓에 경제 보복까지 당하는 상황인데도 반대 성명에 동참했다.

특히 홍콩 시위 현장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고, 조슈아 웡 등 홍콩 민주화 인사들이 “광주는 홍콩의 과거”라고 말하는데도 5.18 정신을 ‘금과옥조’로 삼는 민주당 의원들의 침묵이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과거 사드 보복 등 전례가 있으니, 중국에 ‘내정 간섭’으로 비칠 수도 있는 발언은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민주당 개별 의원들은 헌법 기관으로서 자기 소신을 밝힐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