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서 하루 3300만원" 위안부 단체, 이상한 장부

입력 2020.05.11 21:52 | 수정 2020.05.12 01:02

술집 주인 "실제 결제는 430만원"
정의연 2년전 모금행사 장부와 달라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왼쪽 세번째)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부금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있다./김지호 기자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왼쪽 세번째)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인권재단 사람'에서 기부금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있다./김지호 기자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기부받은 기부금 지출을 실제보다 과도하게 부풀려 회계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본지 취재에 따르면 2018년 정의연(당시 이사장 윤미향)은 국세청 홈페이지에 공시한 결산 자료에서 그해 디오브루잉주식회사에 3339만원을 지출했다고 밝혔다. 디오브루잉은 맥줏집 옥토버훼스트 체인점을 운영하는 회사다. 그해 11월 18일 서울 종로구 옥토버훼스트에서 '정대협(정의연의 옛 명칭) 28주년 후원의 밤' 행사에서 지출한 돈이다. 이는 그해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 지원'에 쓴 총액 2320만원(1인당 86만원씩 27명에게 지급)보다 많았다.

방호권 옥토버훼스트 대표는 "그날 정의연이 우리 점포에서 결제한 매출액은 972만원이었다"며 "우리는 그 돈을 받은 뒤 재료비와 인건비 등 실제로 들어간 비용 430만원을 제한 나머지 이익금 542만원을 정의연에 후원하는 형식으로 되돌려줬다"고 말했다. 정의연이 실제 결제한 금액은 430만원이지만 회계 처리는 그보다 8배 가까이 많은 금액으로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정의연 한경희 사무총장은 "3339만원을 모두 옥토버훼스트에서 썼다는 게 아니라 그해 여러 곳에서 지출한 모금행사 지출 총액을 장부상 옥토버훼스트 상호 아래에 몰아놓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용근 전 한국세무사회장은 "그런 식의 회계 장부 정리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공익 법인의 결산서류 공시 방법을 규정한 세법 규칙에는 '동일한 목적으로 지출한 비용은 지출목적별로 작성할 수 있지만 연간 100만원 이상인 경우 개별 수혜단체별로 작성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는 지난 7일 "성금·기금 등을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정의연은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11일 기자회견을 가졌으나, "세상에 어떤 시민단체가 활동 내역을 낱낱이 공개하느냐"며 세부 내역 공개를 거부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KBS 최경영 "시민운동하는 X들은 가난해야" 정의연 사태 비아냥 황지윤 기자
국세청 "정의연 회계 잘못… 수정명령 내릴 것" 최규민 기자
"기업이 이따위로 하면 작살" 정의연 꾸짖는 회계 전문가들 황지윤 기자
"윤미향, 2016년 딸 유학비를 2018년 보상금으로 댔다고?" 주희연 기자
윤미향 남편 언론사 '클릭 1위'는 4년전 딸의 독주회 기사 황지윤 기자
박지원, 원유철 "정의연 세부내역 공개해야" 김진명 기자
윤미향 "친일세력 모략… 조국 전 장관이 생각나는 아침" 주희연 기자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외부 회계 감사 안 받겠다" 주희연 기자
김두관 "윤미향 의혹 제기는 친일·반인권 세력의 최후 공세" 주희연 기자
야당 "尹,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 여당 "사실관계 따져봐야" 김정환 기자
2017년 관리비만 999곳 지출? 정의연의 황당한 회계자료 이해인 기자
말바꾼 윤미향 "딸 유학비, 남편 간첩 재심 보상금으로" 이슬비 기자
딸 미국 유학보낸 윤미향 부부, 소득세는 5년간 640만원뿐 김은중 기자
전여옥 "윤미향은 여자 조국… 남편은 삥 뜯는 기자" 주희연 기자
1년간 지원한 대상자가 9999명? 볼수록 수상한 정의연 회계장부 이기우 기자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할머니가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박국희 기자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기억 오류"… 日극우 논리 똑 닮았다 김태훈 출판전문기자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 윤미향·이나영 횡령 혐의로 검찰 고발 표태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