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미국 유학보낸 윤미향 부부, 소득세는 5년간 640만원

조선일보
입력 2020.05.11 03:00

각자 연봉 2500만원 불과한 수준… "유학비 출처 밝혀야" 지적나와
尹 "전액 장학금 주는 대학간 것"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지원 단체를 자처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출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에 대해 "재산·납세 신고가 석연치 않다"는 의혹이 10일 제기됐다. 이용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정의연에 대해 "이용당했다"고 비판했었다. 윤씨의 딸은 현재 미국 명문대에서 유학 중이다. 그런데 부부가 1년 소득세로 100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을 신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유학 자금을 어떻게 마련한 것이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윤 당선자는 4·15 총선을 앞두고 남편 김모씨와 함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5년간 소득세로 643만원을 납부했다"고 신고했다. 회계사들은 이를 모두 근로소득이라 가정해도 부부 각자 연봉이 최대 25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참여연대 출신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회계사)는 10일 본지 통화에서 "여러 변수들을 고려해 높게 추정하더라도 부부의 연 수입 금액이 합산하여 5000만원 정도일 듯하다"며 "유학 비용을 어떻게 마련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윤 당선자 부부는 재산으로 8억3591만원을 신고했다.

윤 당선자의 딸 A씨는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에서 피아노 관련 공부를 하고 있다. 이 학교 1년 학비는 비(非)시민권자의 경우 4만달러(약 48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 졸업생은 "1년에 생활비까지 합치면 적게는 7000만~8000만원, 많게는 1억원까지 소요된다"고 했다. 윤 당선자는 1992년부터 30여 년을 시민단체에서 활동했고, 남편 김씨는 2005년 경기도 수원에서 인터넷 언론사를 창간해 운영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야당에선 "어떻게 딸의 유학 경비를 마련했느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일부 친여(親與) 성향 네티즌들도 나서서 "유학비의 출처를 밝혀주길 바란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런 논란에 대해 윤 당선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1년 동안 전액 장학금을 주는 대학을 찾아서 갔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KBS 최경영 "시민운동하는 X들은 가난해야" 정의연 사태 비아냥 황지윤 기자
국세청 "정의연 회계 잘못… 수정명령 내릴 것" 최규민 기자
"기업이 이따위로 하면 작살" 정의연 꾸짖는 회계 전문가들 황지윤 기자
"윤미향, 2016년 딸 유학비를 2018년 보상금으로 댔다고?" 주희연 기자
윤미향 남편 언론사 '클릭 1위'는 4년전 딸의 독주회 기사 황지윤 기자
박지원, 원유철 "정의연 세부내역 공개해야" 김진명 기자
윤미향 "친일세력 모략… 조국 전 장관이 생각나는 아침" 주희연 기자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외부 회계 감사 안 받겠다" 주희연 기자
김두관 "윤미향 의혹 제기는 친일·반인권 세력의 최후 공세" 주희연 기자
야당 "尹, 할머니들의 아픔을 이용" 여당 "사실관계 따져봐야" 김정환 기자
2017년 관리비만 999곳 지출? 정의연의 황당한 회계자료 이해인 기자
술집서 3300만원 썼다는 정의연, 실제론 430만원 이해인 기자
말바꾼 윤미향 "딸 유학비, 남편 간첩 재심 보상금으로" 이슬비 기자
전여옥 "윤미향은 여자 조국… 남편은 삥 뜯는 기자" 주희연 기자
1년간 지원한 대상자가 9999명? 볼수록 수상한 정의연 회계장부 이기우 기자
윤미향 남편이 올린 글, 할머니가 목돈 때문에 태도 바꿨다? 박국희 기자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기억 오류"… 日극우 논리 똑 닮았다 김태훈 출판전문기자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 윤미향·이나영 횡령 혐의로 검찰 고발 표태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