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 마스크 안쓰면 지방으로 추방

조선일보
입력 2020.08.03 03:17

北 "국경도시 봉쇄, 코로나 차단"

북한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총봉쇄령'을 내렸다. 북한 노동신문은 2일 "경내에 바이러스가 들어올 수 있는 모든 통로를 물리적으로 완전히 차단·격폐하는 것은 단 한 치도 양보할 수 없는 초미의 문제"라며 국경과 도시를 이중·삼중으로 봉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직 단 한 명의 '코로나19'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북한이 고강도 봉쇄를 유지하고, 한편으론 국제사회와 우리 민간단체의 방역물품을 수용하는 것을 놓고 실제론 북 내부에 코로나 확산이 심각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노동신문은 이날 '핵심 중의 핵심사항'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경연선과 해안을 낀 지역의 도·시·군들에서 엄격한 봉쇄조치를 계속 철저히 견지해야 한다"면서 감시초소 증강 배치, 공중과 강·하천 감시 강화를 주문했다. 이어 바이러스의 외부 유입 차단을 방역사업의 핵심으로 제시하며 "(국경 봉쇄는) 가장 확고하고 믿음성이 높은 선제적이며 결정적인 방어 대책"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북·중, 북·러 국경과 항만, 철도를 통해 반입되는 물자들에 대한 검역도 강화되고 있다. 최철명 자강도인민위원회 책임부원은 조선중앙방송 인터뷰에서 "도 경계점과 시군 경계점, 철도역과 버스 정류소, 상점, 식당 등 사람이 많이 오가는 곳에 방역초소를 증강하고 체온 재기, 검병검진과 소독사업을 질적으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평양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다니다 걸리면 벌금이나 심할 경우 지방으로 추방까지 보낸다"며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도 지방으로 보내 격리시킨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