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국회연설에 '윤희숙 신드롬'… 놀란 친문들, 연일 尹에 집중포화

조선일보
입력 2020.08.03 03:03 | 수정 2020.08.03 09:20

[부동산시장 대혼란] 野일각 "서울시장 후보로 내자", 초선들 "나도 본회의 연설하겠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지난달 30일 통합당 윤희숙 의원이 국회에서 주택임대차보호법의 문제점을 지적했던 '5분 발언'을 두고 연일 호평하고 있다. 통합당 의원들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윤 의원이 쓴 저서를 읽으라고 권하는 글을 올렸고, 일부는 윤 의원을 '서울시장 후보'로 내세워야 한다는 언급까지 했다. 당 밖에서도 "임차인의 마음을 대변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윤 의원을 비판하는 글을 올리고, 일부 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은 윤 의원에게 욕설이 담긴 문자 메시지까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윤희숙 의원 발언 팩트체크 그래픽
/조선일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서 "윤희숙 의원님! 설득력의 감동! 정책을 보는 눈, 말의 힘, 온몸으로 전해지는 진정성!"이라며 "이런 분 국토부 장관 하면 부동산 벌써 잡았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당장 책 주문했다. 윤희숙 저(著) '정책의 배신'"이라고 했다. 베스트셀러 '검사내전'의 저자 통합당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저는 청년들에게 '검사내전'보다는 윤희숙의 '정책의 배신'을 읽으라고 권한다"며 "청년들이 지금 86세대 권력으로부터 어떤 사기를 당하고 있는지, 자신들의 미래가 어떻게 팔려갔는지 '정책의 배신'을 읽으면 알 수 있다"고 했다. 이미지 전략 전문가인 통합당 허은아 의원은 윤 의원의 5분 발언을 영화 '킹스 스피치'로 잘 알려진 1939년 영국 국왕 조지 6세의 연설에 빗대며 "명연설의 핵심은 청중을 향한 '진정성'과 '공감'"이라고 했다. 허 의원은 "커뮤니케이션에서는 시각이 55%, 청각이 38%, 언어가 7%의 비율을 차지한다"며 "윤 의원의 떨림은 긴장이 아닌 분노와 절실함, 그리고 진정성 담긴 '카리스마'였다"고 했다.

통합당 박수영 의원은 윤 의원을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꼽기도 했다. 박 의원은 "박원순, 오거돈 두 시장이 성추행으로 문제를 일으킨 만큼, 서울과 부산시장 후보를 여성으로 공천하면 어떨까"라며 "우리 통합당에 유능한 여성 후보도 많다. 서울은 조은희(서초구청장)·윤희숙(의원), 부산은 이언주(전 의원)·김미애(의원) 등등"이라고 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윤 의원의 5분 발언 덕분에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이 활기를 찾았다"며 "'나도 본회의 발언자로 나서겠다'는 의원이 늘었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저는 임차인입니다"로 시작한 윤 의원의 연설에 대해 "윤 의원은 임차인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깎아내리기에 나섰다. 1일 민주당 박범계·윤준병 의원에 이어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임차인 걱정하는 '척' 하면서 임대인 챙기자는 주장만 하지 말고, 진짜 어려운 임차인을 더 걱정해주시면 좋지 않을까"라고 했다. 김 의원은 "윤 의원은 며칠 전까지는 다주택자였고, 현재는 임대인이면서 (서울) 서초구갑에 출마를 위해서 불과 몇 달 전에 임차인이 되신 것 같다"며 "(윤 의원 발언) 내용을 보면 '저는 임차인입니다'라고 강조하시고, 임차인 걱정이 아니라 온통 임대인 걱정뿐"이라고 했다. 일부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은 윤 의원에게 욕설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윤 의원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윤 의원이 통합당 경제혁신위원장으로서 당당하기 위해 2가구 중 1가구를 내놓았다고 하니 신선한 충격"이라며 "꼼수가 아닌 진정성이 있는 행동이라면 칭찬할 일이다. 야당이라도 본받을 건 배워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안 의원은 이후 이 문구를 삭제했다. 대신 "강북에 집을 한 채 가지고 있고, 강남에 비싼 전세 살면서 서민인 척 코스프레를 한 점은 어색하기 그지없다"며 "그럼에도 평가받아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