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상] 조용한 연설의 힘

조선일보
입력 2020.08.03 03:20

얼마 전 미국 의회에서 한 여성 의원이 즉석 발언을 한 것이 '시대에 남을 연설'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가난한 푸에르토리코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나 스물아홉에 미 연방의회 사상 최연소 여성 의원이 된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는 의사당 계단에서 남성 의원으로부터 폭언과 욕설을 듣고는 의회 발언대에 나와 "딸이 있다고 해서, 아내가 있다고 해서 그 사람이 훌륭한 남성이 되는 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딸과 아내가 있는 내가 그런 말을 했겠느냐"는 부인을 반박한 것이다.

▶무명의 정치인이었던 버락 오바마도 한 편의 명연설 덕분에 일약 대통령감으로 떠올랐다. 2004년 7월 27일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담대한 희망'이라는 제목의 연설로 당내 대선 후보 존 케리보다도 더 주목을 받았다. 이 연설에서 오바마는 "만약 시카고 남부에 글을 읽지 못하는 아이가 있다면 제 아이는 아니지만 그것은 저의 문제입니다. 저는 동생을 지키는 자입니다"라고 했다. 구약 성경에서 동생 아벨을 질투해 죽인 가인이 "제가 동생을 지키는 자입니까"라고 했는데, 오바마는 이 구절을 뒤집어 표현하면서 리더로서의 책임과 포용을 강조해 미국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칼럼 관련 일러스트

▶일상의 정치에서 신뢰할 만한 연설은 국민을 설득하는 큰 힘을 지닌다. 지난 3월 코로나 와중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동서독 통일 이래, 아니 제2차 세계대전 이래의 시련"이라고 코로나의 위험성을 솔직히 밝히고 국민들의 협조를 구한 차분한 연설로 지지율이 11%포인트나 치솟았다.

▶거대 여당이 임대차 3법 개정안을 일방적으로 통과시키는 와중에 야당 윤희숙 의원이 "저는 임차인입니다"로 시작하는 연설을 국회에서 한 것이 화제다. 경제학자답게 논리적이고 설득력 있게 정책의 부작용을 우려해 일약 주목받았다. 여당 의원과 여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논리적 반론은 못 하고 온갖 변죽 울리는 비난만 쏟아내는 걸 보면 문제의 핵심을 제대로 짚은 명연설은 분명한 듯하다.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등 국내에도 연설 잘하는 정치인이 적지 않았다. 대부분 지지자들의 피를 뜨겁게 달아오르게 만드는 열변 쪽에 능했다. 그러나 우리 정치에서도 광장의 사자후 시대는 저물고 있다. 이제 국민은 하루하루 삶의 현장에서 부딪히는 문제를 조용하지만 명징한 논리로 설파하는 정치인의 말을 듣고 싶어한다. 176석 거대 여당의 폭주를 막을 방법이 없어 무력감을 느끼는 야당 의원들에게도 윤 의원의 국회 연설이 깨우침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