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각에 백기" '미우새' 브라이언이라 쓰고, 청결男라 읽는다‥홍진영母 "징하게 깔끔하다잉" [종합]

  • OSEN
입력 2020.08.03 00:37



[OSEN=김수형 기자] '미우새'에서 브라이언이 제대로 된 칼각의 정석으로 청결 대명사로 등극했다. 이 가운데 홍진영이 김종국을 이상형으로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 

2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인간 비타민이자 프로 수발러인 황광희가 출연했다. 

먼저 이날 황광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황광희는 '미우새' 출연에 대해 "바로 명품이 협찬 되더라"며 특유의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신동엽은 "얼굴이 자리잡혔다"며 반갑게 인사하자 황광희는 "성형한지 10년 재, 실리콘과 내 살이 하나가 된다"면서 "성형하신 분들10년만 기다려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또한 성형 후 관상이 바뀌었다는 황광희는 "덕 좀 봤다"고 했고 母들은 "인상이 훤해졌다"며 공감했다. 그러면서 "조각 미남, 성형하고 어려보인다"며 눈을 떼지 못 했다. 

MC 신동엽은 "까불한 것 같지만 알고보면 속 깊은 효자"라면서 가장 어머니를 기쁘게 해드렸던 일을 물었다. 
광희는 "어릴 때부터 선천적으로 귀가 안 좋았던 어머니, 인공고막을 해드렸다"면서 데뷔 후 번 돈으로 해드린 선물이라 했고 母들은 "진짜 효자다"며 덩달아 감동했다.  

김희철과 지상렬, 신동이 새로 이사 한 브라이언의 집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24시간 동안 청소한 적도 있을 정도로 청소 중독자라는 브라이언, 모델하우스 같은 집에 모두 감탄했다. 서장훈 만큼 찐 깔끔남인 브라이언의 안락한 집 모습에 "어떤 여자분이 나올 것 같을 정도로 깔끔하다"며 놀라워했다. 

김희철과 신동, 지상렬이 브라이언의 상패들을 구경했다. 그 사이 브라이언은 전시장 수준으로 쿠션까지 칼각으로 정리했다. 김희철은 "내 롤모델"이라며 기뻐했다. 모니터를 보던 서장훈도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찐깔끔남 브라이언의 침실을 구경했다. 마치 리조트같이 깔끔하게 정리된 침실이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침구도 2주에 한 주씩은 곡 빨아넣는다면서 2주마다 교체하는 이불도 가지런히 정리해뒀다. 

대망의 옷방을 공개했다. 종류별 색깔별로 정돈되어 있었다. 마치 옷 매장에 온 듯한 비주얼이었다. 홍진영母는 모니터를 보며 "징하게도 깔끔하네잉"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진영 집을 찾은 탁재훈과 김종국, 임원희가 그려졌다. 특히 상다리 부러지는 한 상차림을 준비해놓자 모두 깜짝 놀랐고 홍진영은 "엄마가 도와주셨다"고 했다. 홍진영母는 "미우새 아들들 집에서 밥 한 끼 해주고 싶었다"면서 전라도식 빨간 오리탕까지 준비했다. 

김종국이 살뜰하게 옆에서 홍진영을 도왔다. 그러면서 홍진영이 앞치마 입은 모습을 보며 "천상여자, 예쁘다"라며 칭찬했다. 임원희가 두 사람의 썸을 언급하자 홍진영은 "그냥 친한 오빠"라며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미우새 패밀리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요리 잘하는 아내 만나면 행복하다는 말에 홍진영도 "아내가 음식 잘하면 남편이 바람나도 돌아온다더라"며 맞장구쳤다. 이에 김종국은 "그게 사람이냐, 남편이 잘해야 아내도 맛있는 음식을 해주는 것"이라 해 母들을 흐뭇하게 했다.

갑자기 이상민은 "이 세상에 미우새 아들 8명이면 누구를 선택하겠냐"며 미우새 아들 이상형 월드컵을 제안했다. 자존심 대결 속에서 첫 번째로 김종국과 임원희 중 뽑으라 했다. 홍진영은 김종국을 뽑으며 당당한 남자가 좋다고 했고 최종 이상형으로도 지목했다. 

이상형 월드컵 후 홍진영은 김종국에게 "커피타줄까?"라며 다정하게 물었고 이 모습을 본 미우새 아들들은 질투를 폭발해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