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앞에서 침묵 깬 서울E 원기종, "관중 덕분에 확실히 힘이 났다" [오!쎈 잠실]

  • OSEN
입력 2020.08.02 21:39


[OSEN=잠실, 이승우 기자] "관중이 오고, 박수를 받아서 확실히 힘이 났다."

서울 이랜드는 2일 오후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부천FC1995와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레안드로는 전반전 선제골을 터뜨린 후 후반전 원기종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했다. 여기에 원기종의 쐐기골까지 터졌다. 

서울은 최근 2연패 부진을 끊고 승리를 추가했다. 승점 18을 기록하며 부천을 끌어내리고 5위로 올라섰다. 반면 부천은 승점 17에 머무르며 6위로 내려앉았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원기종은 "오랜만에 홈 팬들 앞에서 경기를 했고, 더 신이 났다. 동료들이 좋은 패스를 넣어줘서 골을 넣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원기종은 제주와 시즌 첫 경기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후 처음으로 득점했다. "1라운드 이후로 경기를 뛰면서 득점 찬스가 없었던 것이 아니어서 더 아쉬웠다. 훈련에서 집중하려 했고,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세밀하게 지도해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은 오랜 기간 침묵한 원기종을 살리기 위해 원포인트 레슨을 했다고 밝혔다. 원기종은 "내게 공이 왔을 때 지키는 것에서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타이밍에 대해서도 지도해줬다. 영상을 통해 크로스가 올라왔을 때 어떻게 골을 넣을 수 있을지 보여주셨다"라고 설명했다. 

원기종은 "골을 넣지 못해 승리를 놓치고 흐름이 뒤집혔던 적도 있다"라며 무득점 기간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 부분에 대해 안 좋게 생각하지 않고, 감독님도 경기에 나왔던 상황을 연습하면 좋아질 것이라 생각했다"라고 슬럼프를 극복한 비결을 전했다.

끝으로 원기종은 "확실히 관중이 있다는 것에서 힘이 더 났다. 좋은 찬스가 나왔을 때 박수소리가 나온 것이 힘이 됐다. 그래서 승리할 수 있었다"라며 오랜만에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 감사함을 전했다./raul1649@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