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박수만으로도 충분' 코로나19 유관중 시대, 팬이 만든 K리그 품격

입력 2020.08.01 20:55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주=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박수만으로도 전해지지 않을까요."
2020년 8월 1일. '코로나19 시대' 팬과 함께하는 K리그가 돛을 올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일 전국 6개 구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 2020' 대결부터 유관중으로 전환했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무관중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하지만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침에 따라 경기장 좌석의 10%를 팬들에게 열었다.
물론 이번 유관중 전환도 '완전체'는 아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경기장의 10%만 받는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띄어 앉기는 물론, 음식물 섭취도 안 된다. 입장도 까다롭다. 발열체크, QR코드 인증 등 절차도 복잡하다. 하지만 팬들은 "직관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1일, 전북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의 올 시즌 두 번째 대결이 펼쳐진 전주월드컵경기장.
정읍에서 왔다는 장은지 씨(27)는 "비가 와도 직관이다. BTS 콘서트 티케팅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아직은 코로나19 걱정 때문에 많은 분과 함께하지 못하는 게 아쉽다"고 했다. 옆에 있던 홍영란 씨(28)는 "설레서 잠을 못 잤다. 아침에 비가 왔지만 직관에 고민은 없었다"며 기뻐했다.
부모님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박예빈 양(7)은 "엄마와 떨어져 앉아야 한다. 괜찮지는 않다. 하지만 축구 보고 싶어서 왔다"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예빈이의 어머니인 이태년 씨는 "박수만으로도 마음이 전해질 것 같다"며 웃었다.
허병길 대표는 "정말 오랜만에 팬과 함께 경기를 치른다. 코로나19, 장마 등으로 변수가 많았지만 팬과 함께할 수 있게 돼 정말 감사하다. 팬들의 안전을 위해 기존보다 많은 운영 요원을 투입했다. 이제 남은 것은 선수들의 멋진 경기"라고 전했다.
한편, 연맹 관계자는 "K리그 팬들이 보여준 의식은 아시아축구연맹(AFC)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전주=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