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지인에게 "나까지 입원하면 검찰이 뭐가 되냐"

입력 2020.08.01 18:29 | 수정 2020.08.02 11:23

대학 동기 김태현 변호사가 라디오서 통화내용 공개

한동훈 검사장/조선닷컴 DB
한동훈 검사장/조선닷컴 DB
압수수색 과정에서 정진웅 부장검사에게 휴대폰을 빼앗기고 몸싸움을 당한 한동훈 검사장이 지인에게 “나까지 입원하면 검찰이 뭐가 되냐”고 한 사실이 공개됐다.

1일 MBC라디오 프로그램 ‘정치인싸’에 패널로 출연한 김태현 변호사는 사건 이후 친구인 한 검사장과 통화했다며 그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한 검사장과 서울 법대 92학번 동기다.

그는 “어찌 됐든 친구가 물리적 충돌 당했다니까 걱정되잖아요? (한 검사장에게) ‘괜찮냐’ 고 했더니 ‘이 나이 돼서 그런지 삭신이 쑤신다’는 거예요”라고 했다.

김 변호사가 “병원 갔어?”라고 묻자 한 검사장은 “의사가 입원하라고 했지만 안했다. X팔려서”라고 답했다고 했다. 그래서 김 변호사가 “아니 그래도 몸이 중요하니 검사를 받고 사진만 정(진웅)부장처럼 안 풀면 되지. 입원해”라고 권하자 한 검사장이 “나까지 입원하면 검찰이 뭐가 되냐”고 했다는 것이다. 검찰이 국민에게 더는 조롱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김 변호사는 이 통화 내용을 소개하며 “정 부장검사의 영장집행 과정도 문제가 있지만 사진을 올린게 검찰 조직을 더 우습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29일 서울성모병원 병상에 누워 있는 정진웅 부장검사/서울중앙지검 제공
지난달 29일 서울성모병원 병상에 누워 있는 정진웅 부장검사/서울중앙지검 제공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정진웅 부장검사는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폰 유심(USIM)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그가 변호인에게 전화하기 위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자 그를 제압하고 휴대폰을 빼앗기 위해 몸싸움을 벌였다.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에 대해 ‘독직 폭행’혐의로 서울고검에 감찰을 의뢰했다.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의 압수수색에 대한 저항 때문에 병원에 갔다”며 이날 오후 7시 9분 중앙지검을 통해 자신이 응급실 병상에 누운 사진을 공개했다. 그가 오후 5시쯤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응급실에 도착해 30분쯤 후 병원을 방문한 중앙지검 직원이 ‘보고용 사진이 필요하다’고 해 병원 관계자가 찍어 준 것이다. 그는 응급실 입구에서 고열 판정을 받고 코로나 검사를 위해 격리수용 침상에 있었다. 그는 오후 10시 30분 성모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했고 이튿날 오전 어깨에서 통증이 느껴진다며 다시 성모병원을 찾아 엑스레이 검사를 받았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출입 제한된 음압병실서 찰칵… 정진웅 사진 누가 찍었나 이민석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