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시즌 첫 홈런 신고…팀은 2-9 완패 (종합)

  • OSEN
입력 2020.08.01 13:19


[OSEN=이종서 기자] 추신수(38텍사스)가 시즌 첫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번-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1삼진 1사구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7푼7리로 타격 부진에 빠졌던 추신수는 첫 타석에서 홈런을 날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1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샌프란시스코 선발 투수 로건 웹의 95.6마일(153km)의 빠른 공을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추신수의 시즌 1호 홈런.

이후 타석에서는 침묵했다. 2회초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4회에는 사구가 나왔다. 7회 선두타자로 나와서는 2루수 땅볼로 돌아서며 아쉬움을 삼켰다. 

추신수는 9회초 롭 레프스나이더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1할2푼5리.

한편 이날 경기는 샌프란시스코가 9-2로 승리를 거뒀다. 5회와 7회 공격력을 집중하면서 텍사스를 무너트렸다. 샌프란시스코는 1-2로 지고 있던 5회초 윌러플로레스가 스리런 홈런을 날리면서 경기를 뒤집었고, 6회와 7회 추가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샌프란시스코는 시즌 전적 4승 4패가 됐고, 텍사스는 시즌 2승 4패를 기록했다. / bellstop@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