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靑 다주택자들에 "급매로 싸게 내놓으면 팔리는 걸 모르는 모양"

입력 2020.08.01 11:29

배준영 대변인 논평
"여, 보여주기식 그만해야"

미래통합당은 1일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의 권고에도 여전히 다주택자가 많은 청와대 참모진을 향해 “급매로 싸게 내놓으면 금방 팔리는지 모르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어떻게든 1주택자가 되라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두 차례 권고도 우습게 됐다. 다주택자였던 청와대 1급 이상 공직자 중 16명 중 8명이 여전히 다주택자라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 “그들이 팔건 안 팔건 그것은 시장에 그리고 무주택자에게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 중요한 것은 현실”이라며 “정부·여당은 자취를 감추는 전세, 월세 전환 후폭풍, 신규세입자의 전셋값 폭등에 대한 연계 대책 없이 입법을 밀어붙였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국민은 문재인 정부 고위공직자의 다주택자 여부에 사실 큰 관심이 없다. 다만 왜 그렇게 다주택자 고위공직자에게 직(職)인지, 집인지 택일하라고 강요하는지 짐작은 한다”며 “그들이 만든 정책에 스스로 믿음이 없다는 것이 들통 나는 게 두렵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이 와중에 '다주택자는 국민의 행복권을 빼앗는 범법자이고 형사범으로 다스려야 한다'는 여당 의원의 말까지 나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보여주기 말고 정책으로 승부하라”고 조언했다. 통합당은 최근 야당을 빼고 여당 독주로 부동산 법안 등을 처리한 것을 두고 “결국 집 문제로 고통받는 국민에게 씻지 못할 상처를 주게 됐다"며 "쇼로 실패가 만회되지는 않는다”며 “고위공직자가 집을 판다고 내 집이 생기지 않는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