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1일부터 틱톡 미국서 사용 금지…MS 인수 반대"

입력 2020.08.01 09:42 | 수정 2020.08.01 12:06

/AP 연합뉴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 시각)부터 미국 내에서 중국계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틱톡’을 사용금지할 것이라고 NBC 방송이 지난 31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틱톡을 미국에서 사용 금지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내가 그 권한이 있고 대통령 명령 같은 것으로 (금지 명령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트럼프의 발언은 미국의 IT(정보기술) 대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의 미국 사업권을 모기업 바이트댄스에서 인수하려 시도한다는 보도 이후 나온 발언으로 관심이 모인다. 트럼프는 MS의 틱톡 미국 사업권 인수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대한다”고 말했다고 CNBC 등은 보도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관계자를 인용, MS가 틱톡의 미국 사업권을 인수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수 금액은 수십억 달러로 추정된다.

트럼프가 MS의 틱톡 인수를 반대한 것은 중국 바이트댄스가 매각으로 이익을 볼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WSJ은 이번 인수가 성사되면 틱톡과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에도 이익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 내 알짜 사업을 하릴 없이 폐쇄하느니 많은 돈을 받고 매각하는 것이 낫기 때문이다. MS 측은 틱톡 인수에 대한 입장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