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8 對 31.4... 통합당, 서울에서 43주만에 민주당 역전

입력 2020.07.31 14:14 | 수정 2020.07.31 17:02

서울 지역에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이 43주 만에 더불어민주당을 앞선 것으로 31일 나타났다. 여권(與圈)의 행정수도 이전 주장,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과 성추행 의혹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뉴시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7∼29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51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 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한 결과 서울 지역 정당 지지도는 통합당이 40.8%로 나타났다. 민주당(31.4%)에 비해 9.4%포인트나 높았다.

이는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가 정점에 달했던 지난해 10월 2주차 조사에서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33.8%를 기록하며 오차 범위 안에서 민주당(32.5%)를 앞선 이후 43주만이다. 10월 3주차부터는 민주당 40.0%, 통합당 35.7%로 재역전됐고 이후 ‘민주당 우위’ 추세가 이어졌다.

4·15 총선에서 통합당은 전체 49개 의석 중 8석 밖에 가져가지 못했다. 하지만 총선 이후 터진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과 직원 성추행 의혹,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서울은 천박한 도시” 발언 등이 여당에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수도 이전 이슈가 같이 엮어있는 대전과 세종·충청에서도 통합당 지지율(34.1%)이 민주당(32.2%)에 소폭 앞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