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靑행정관 남편 재직업체에 4700억 보냈다

조선일보
입력 2020.07.17 01:37 | 수정 2020.07.17 02:57

금감원, 펀드 사기 검사결과 투자금 대부분 흘러간 4개 업체 靑행정관 남편이 모두 감사맡아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투자 내역 정리 표
/조선일보

펀드 사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투자금 대부분은 전 청와대 행정관 남편 측 업체에 흘러들어 간 것으로 확인됐다. 옵티머스는 떼일 위험이 없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하겠다며 거액을 끌어모은 뒤 몽땅 엉뚱한 업체로 빼돌린 것이다. 야권에서는 '권력형 비리'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앞서 옵티머스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95% 이상 투자한다'는 사모펀드를 만들어 NH투자증권 등을 통해 1166명(법인 184곳 포함)에게서 5000억원 넘는 투자금을 모았다. 그러나 옵티머스 측이 지난달 '투자금을 돌려줄 수 없다'고 선언하면서 문제가 드러났다. 현재 금융 당국과 검찰 등이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비리 방지 및 피해 구제 특별위원회는 지난 15일 금융감독원에서 이 같은 내용의 옵티머스 검사 결과를 보고받았다. 금감원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옵티머스에 대한 현장 검사를 진행한 결과, 5125억원에 달하는 펀드 자금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한 푼도 투자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대신 투자금의 대부분인 4767억원을 4개 업체로 빼돌린 사실을 확인했다. 씨피엔에스(2054억원), 아트리파라다이스(2031억원), 대부디케이AMC(280억원), 라피크(402억원) 등이다. 나머지 358억원은 투자 미집행 상태로 옵티머스에 남아 있다.

이 업체들은 사실상 옵티머스 관계자 소유다. 4개 업체 감사(監事)인 윤모(43) 법무법인 H 대표는 옵티머스의 이사이다. 윤 변호사는 옵티머스 펀드 서류 위조 등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4개 업체 대표는 모두 옵티머스 2대 주주이자 과거 폭력조직원 출신인 이모(45·구속)씨가 맡았다. 사모펀드를 만들어 고객 돈을 모은 다음, 몽땅 자신들 소유 업체로 나눠서 빼돌린 것이다. 야당에서는 윤 변호사의 아내인 이모(36) 변호사가 작년 10월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일했다는 점을 들어 "권력형 비리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한다. 이 변호사는 옵티머스 사태가 터진 지난달 사임했다.

옵티머스의 4700억원대 투자금을 넘겨받은 4개 업체는 사실상 옵티머스 관계자들이 소유한 하나의 회사다. 이 중 3개 업체 본사 소재지는 모두 경기 용인시의 한 빌딩으로 주소지가 동일하다. 대표와 감사, 이사 등 임원진도 거의 같다. '페이퍼 컴퍼니'에 가깝다는 게 금융권의 해석이다.

금융 당국은 4개 업체가 실제 투자처가 아닌, 다른 곳으로 돈을 빼돌리기 위한 '중간 기착지'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 불법적인 자금 흐름을 감추기 위한 경로로 쓰였다는 분석이다.

금감원은 미래통합당 사모펀드특위에 "4개 업체에 들어간 돈은 부동산 개발 사업과 부실기업 주식 등 60여곳의 2차 투자처로 흘러갔다"고 보고했다. 2차 투자처 상당수는 옵티머스 관계자 소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정확한 투자 대상 자산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펀드 판매사 주도로 실사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야권에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사모펀드의 잦은 '악연'에 의문을 제기한다. 특히 이번 사태의 핵심으로 지목된 윤 변호사가 최근까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한 이 변호사의 남편이란 점을 주목하고 있다.

앞서 라임자산운용 사태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출신인 김모 금감원 팀장이 연루됐다.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역시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청와대가 몰랐으면 무능, 알았으면 범죄"라는 말이 금융권에서 나오고 있다.

윤창현 통합당 사모펀드특위 간사는 "옵티머스 일당이 노골적인 5000억원대 사기 행각에 나선 데는 배후 세력이 있을 것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면서 "앞으로 실체적 진실을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