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전기 부산 공장 방문 "선두서 혁신 이끌자"

입력 2020.07.16 15:30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회동 앞두고 MLCC 등 전장 부품 점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 생산 공장을 찾아 MLCC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 생산 공장을 찾아 MLCC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생산라인을 점검했다. MLCC는 부품 간 전자파 간섭을 막는 제품으로 스마트폰과 PC, 자동차 전자장비에 들어간다. 오는 21일 미래차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을 만나기에 앞서 자동차 전장 부품 생산 현장을 찾은 것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등 경영진으로부터 차세대 전자부품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인공지능(AI)·5G(5세대통신)·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고 강조했다. 또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된다”며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부산 사업장을 찾은 것은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챙기고,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서는 전장·IT기기용 MLCC와 차세대 패키지 기판 등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도 구축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삼성전기 사업장 방문은 올해 들어 7번째 현장 경영 행보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설 연휴에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구미 스마트폰 공장(3월), 반도체연구소, 생활가전사업부, 삼성디스플레이(이상 6월), 사내벤처 C랩(7월)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