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세일 기간 카드결제액 4.6% 늘었다

입력 2020.07.15 10:00

/연합뉴스
동행세일
/연합뉴스 동행세일

코로나로 위축된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 진행된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에 신용·체크카드 결제가 4.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 등 6개 정부 부처는 지난달 26일부터 7월12일까지 17일간 진행된 동행세일 기간 신용·체크카드 국내승인액은 38조2524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36조5834억원보다 4.6% 늘어났다고 15일 밝혔다. 전체적인 소비 흐름을 가늠하는 지표가 그만큼 개선된 것이라고 중기부는 밝혔다.

중기부는 동행세일 기간에 진행한 언택트 판매를 통해 큰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온라인 기획전, TV홈쇼핑, 라이브커머스 등 비대면 유통채널에서 1만597개 상품을 판매해 매출 259억4000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기획전은 위메프, 티몬, G마켓 등 16개 민간 쇼핑몰, 가치삽시다 플랫폼, 청년상인 기획전, 온라인 전통시장관 등 4종류 채널을 통해 1만296개 상품을 판매, 81억원 매출을 올렸다. 롯데, 공영, CJ 등 7개 TV홈쇼핑사에서는 98개 상품을 판매해 167억4000만원 매출을 올렸다.

또 7차례 지역 행사를 진행하면서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293개 상품을 판매했고, 이 중 39개 상품이 완판됐다고 중기부는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5일 오전 대한민국 동행세일 결산 브리핑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5일 오전 대한민국 동행세일 결산 브리핑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매출 모두 올라

동행세일 기간에 전통시장 매출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동행세일 기간 전통시장 하루 평균 매출액은 세일 이전(6월19~25일)과 비교해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을 방문한 하루 평균 고객수도 12.1% 늘어났다.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등 백화점3사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 3사 매출은 코로나 사태가 시작된 지난 2월 이후 감소세가 이어졌지만, 동행세일 기간에는 감소폭이 1.4% 수준으로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동행세일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채널을 망라한 대규모 할인 판촉행사로 전통시장 소상공인에서 대기업까지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했다”며 “코로나 상황에서 국민에게 합리적인 소비 기회와 함께 힐링과 위로의 시간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올 12월에는 소상공인을 위한 ‘크리스마스마켓’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등 문화와 어우러진 ‘K-세일’의 영역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