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진행자 노영희 "우리민족 北에 총쏜 백선엽, 왜 현충원 묻히나"

입력 2020.07.14 15:42 | 수정 2020.07.14 19:59

MBN 출연 발언…수정 의향 묻자 "그럼 뭐라고 하나"
진행하는 YTN라디오엔 하차 요구 이어져
"생방송이라 오해 있게 말한 듯" 해명

‘6·25 전쟁 영웅’인 고(故) 백선엽 장군의 장지(葬地)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인 노영희<사진> 변호사가 방송에서 “어떻게 저분이 6·25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서 총을 쏴서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노영희 변호사
노영희 변호사
노 변호사는 13일 MBN 뉴스와이드에 패널로 나와 “본인(백 장군)이 조금 전에 나온 화면에서 본 것처럼 ‘비판받아도 어쩔 수 없다. 동포에게 총을 겨눴다’라고 스스로 인정하고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방송에선 백 장군이 1993년 일본에서 출간된 '간도특설대의 비밀'에서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이 사실이었고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라고 말했다는 장면이 소개됐다. 노 변호사는 그러면서 “사실 대전 현충원에도 묻히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고 백선엽 장군의 안장식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제2묘역에 마련된 백 장군의 묘역에서 국군 장병들이 안장식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백선엽 장군의 안장식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제2묘역에 마련된 백 장군의 묘역에서 국군 장병들이 안장식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별세한 백 대장의 안장지를 국립대전현충원으로 결정했다. 유족 측이 이에 동의했고, 만장(滿葬) 상태인 서울현충원은 묘역이 부족해 백 장군을 모시기 어렵다는 게 국가보훈처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는 백 장군이 6·25전쟁 영웅이자 창군(創軍) 원로라는 상징성을 감안해 서울 국립현충원 안장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여당 일각에선 백 장군이 일제강점기 때 만주군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이력을 문제 삼아 현충원 안장 시 파묘(破墓·무덤을 파냄)를 거론하고 있다.

노 변호사는 백 장군 예우 문제와 관련해 “저는 현실적으로 친일파가 더 나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이 상황에서 (야당은) 지금 간도특설대라고 하는 것이 가지고 있는 의미가 뭔지를 정확히 알고 있는지, 왜 친일 행적한 사람에 대해서 본인이 잘못했다는 반성도 없는 사람에 대해 자리를 만들어 현충원에 묻혀야 되는지”라고 했다.

그는 사회자가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쐈던 6·25 전쟁’이라고 말씀하신 부분은 수정하실 의향이 없느냐”고 묻자 노 변호사는 “6·25 전쟁은 (우리 민족인) 북한하고 싸운 것 아닌가요?”라며 “그럼 뭐라고 말해야 하나요? 저는 잘 모르겠는데요”라고 반문했다.

◇YTN라디오 게시판에 하차요구 봇물… “현충원, 6·25서 北에 희생된 군인 위한 묘소”

/YTN라디오 홈페이지 캡처
/YTN라디오 홈페이지 캡처


해당 방송이 나간 뒤 노 변호사가 진행하는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시청자게시판에는 노 변호사의 하차 등을 요구하는 청취자 항의가 20여 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을 이런 식으로 매도하나? 장난 하나?”라며 “그럼 그때 백 장군이 북한군에게 총을 쏘지 말고 적화통일됐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건가”라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북한 남침으로 북한군에게 고통받고 살해당한 수많은 국민과 자손이 듣고 있는데 그게 할말이냐”며 “이런 사람이 진행하는 방송을 계속 들어야 하나”라고 했다. "노 변호사 같은 편파적인 사람이 라디오 방송을 하는 건 적절치 않다" “현충원은 6·25전쟁에서 북한군에 희생된 군인을 위해 마련된 묘소 아닌가” “자유민주주의를 지킨 백 장군을 모욕했다. 그렇게 같은 민족 하고 싶으면 북한 가서 방송하라”는 의견도 나왔다.

본지는 이와 관련한 입장을 묻기 위해 노 변호사에게 여러 차례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노 변호사는 보도 이후 본지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생방송이라 오해가 있게 말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사법연수원을 36기로 수료하고 법무법인 율진과 천일 등을 거쳐 현재는 법무법인 강남에서 재직 중이다. 대한변호사협회 이사와 수석대변인을 역임했다.

한편 백 장군의 장례는 11일부터 5일간 육군장(葬)으로 치러지고 있으며, 안장식은 오는 15일 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