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마당] 반려동물 입양 전 반려인 교육 필요 외

조선일보
입력 2020.07.09 03:08

반려동물 입양 전 반려인 교육 필요

최근 경기도 광주에서 반려견에게 물린 80대 여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해 한국소비자원에 1312건의 개 물림 사고 신고가 접수되었으며, 개 물림 사고로 치료를 받은 환자는 6337명에 이르렀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1500만명을 넘겼지만, 사전에 아무런 준비·교육 없이 반려동물을 입양하곤 한다. 서울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사람 중 사육 지식을 습득하지 않고 입양한 경우가 전체의 2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원을 산책하다 보면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반려견을 종종 볼 수 있다. 독일은 반려견을 키우기 위해 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독일 니더작센주는 반려견에 대한 다양한 정보, 공공장소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에 대한 견주(犬主)의 대처 능력 등을 테스트한다. 스위스도 반려견 입양 전 반려견 학교에서 사전 교육 이수를 의무화했다. 반려동물 입양 전 반드시 사전 교육을 거치도록 하고, 사고 발생 시 반려인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최진솔·대전시 서구


부실 민간자격증 남발 막아야

우리나라에서 민간이 발행하는 민간자격증이 3만9000여 개에 이른다. 민간자격증이 남발되면서 희소성도 떨어지고 '자격증 인플레이션'까지 벌어지고 있다. 국가자격증과 공인자격증은 소관 부처에서 관리·감독이 이뤄지지만, 민간자격증은 사실상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민간자격증이 있으면 취업이 수월하다는 과장 광고에 속아 비싼 돈을 주고 교육을 받지만 실제 취업을 보장해주지는 못한다. 기업의 채용 담당자들도 별다른 효용 없는 자격증 취득보다 실속 있는 교육이나 훈련에 투자하는 게 낫다고 한다. 취업난으로 고통받는 청년층, 고용 불안을 겪는 직장인, 노후를 준비하는 퇴직 노년층 등 많은 사람이 자격증 취득에 나섰다가 시간과 돈만 날리고 낭패를 보는 경우가 많다. 허술한 법규와 관리·감독 소홀이 계속되면 부실한 민간자격증은 계속 남발될 것이다. 현행 법·제도의 미비점을 보완해 민간자격증을 체계적으로 관리, 국민 피해를 예방하고 자격증의 공신력을 높여야 한다.  /김동석·서울 동대문구


체육계 폭행 막을 근본 대책을

최숙현 철인 3종 선수가 폭행·폭언 피해를 견디다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체육계의 (성)폭력·갑질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2018년 여자 국가대표 컬링팀에 대한 감독의 폭언과 욕설, 부당한 대우가 문제가 됐고, 지난해에는 쇼트트랙 코치의 상습적 폭언과 성폭행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었다. 이런 일이 터질 때마다 체육계는 국민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으나 빈말에 그쳤다. 경기 성적에 매달리는 편협한 목표 지상주의와 체육 단체 조직 내 폐쇄적인 인맥 등이 개선되지 않는 한 재발을 막을 수 없다. 체육계의 뿌리 깊은 갑질·폭행·폭언을 막을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이용호·경남 사천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