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더 이상 특별하지 않다” 토트넘 회장과 불화설

  • OSEN
입력 2020.07.04 09:05


[OSEN=서정환 기자] 주제 무리뉴 감독과 토트넘의 허니문이 끝난 것일까.

토트넘은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의 세필드에 위치한 브라몰 레인에서 열리는 2019-2020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 원정서 무기력하게 1-3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45(12승 9무 11패)에 머무르며 셰필드(승점 47, 12승 11무 9패)에게 7위 자리를 내줬다. 이대로면 유로파리그 진출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가뜩이나 성적도 좋지 않은 가운데 불화설도 터졌다. 영국매체 ‘더선’은 4일 “무리뉴는 더 이상 ‘스폐셜 원’이 아니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과 불화설도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 부임 후 무리뉴는 20경기서 9승4무7패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경기당 득점은 1.65점이고 실점은 1.35로 득실이 0.3점뿐이다. 무리뉴의 승률은 45%에 불과하다. 

‘더선’에 따르면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당초 무리뉴보다 브렌든 로저스 감독의 부임을 원했다고 한다. 무리뉴는 첼시, 인터 밀란, 레알 마드리드를 거치며 승승장구했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부임부터 경력을 망치고 있다. 그가 더 이상 ‘스폐셜 원’이 아니라는 목소리가 토트넘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무리뉴는 1500만 파운드(약 224억 원)의 연봉을 받는 거물급 감독이다. 하지만 최근의 부진으로 무리뉴에 대한 시선이 달라지는 분위기다. 무리뉴 감독도 생존을 위해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야 하는 시기가 왔다. / jasonseo34@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