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안지영, 불화설 재점화에 "우지윤 곡 볼때마다 힘들어" (전문)

입력 2020.07.03 20:2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볼빨간사춘기의 불화설이 재점화되자, 안지영이 이유를 밝혔다.
최근 안지영이 전 멤버 우지윤의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잉을 끊은 반면 우지윤의 팔로잉 목록에는 안지영의 계정이 그대로 남아있다. 이에 "사이가 좋다면 굳이 SNS 팔로잉을 끊을 이유가 있겠냐"며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안지영은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 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다"라며 "그리고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태프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했다고도 들었다.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 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간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어요. '섬'도 마찬가지고요. 의도가 어찌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었어요"라며 "매주 심리 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어요.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해요. 그래서 더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한 겁니다"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앞서 우지윤은 지난 4월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했다. 이후 '낯선아이'라는 활동명으로 낸 신곡 가사 일부가 안지영을 저격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며, 볼빨간사춘기 두 멤버의 불화설이 제기됐다.
이에 우지윤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도도'는 2019년에 작업해서 그중 일부를 인스타그램에 게시했었다. 남은 일부가 메인으로 왔다"며 "'섬' 여기 작년 여름에 가이드 일절을 완성시킨 곡이다. 지금과 inst 이외에 다른 부분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한 마디로 탈퇴 이전에 작업한 곡이라는 해명이었다.
안지영 역시 불화설에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우지윤과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4년간 함께했다"며 "너무 많이 달려와 쉬고 싶다는 말을 많이 했다. 우리가 좋은 선택을 해서 가는 건데 불쌍한 사람을 만들고 억측을 하니 속상하고 화도 났다"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안지영 인스타그램 글 전문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 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태프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했다고도 들었어요.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 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가요.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어요. '섬'도 마찬가지고요. 의도가 어찌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었어요. 36초짜리 곡의 가사 안에 '넌 날 밀어버리고', '가스라이팅', '자기 합리화', '다행이야 난 나가' 등등. 실시간검색어에 하루 종일 오르내리고 악플과 비난, 추측성 기사….
매주 심리 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어요.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해요. 그래서 더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한 겁니다.
제가 언팔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지셨나요?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어요. 그리고 제 개인 SNS인데 팔로우하든 말든 무슨 상관입니까. 이제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아요.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해요. 그렇지만 비교해가면서까지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