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때 '1주택' 서약했는데… 민주당 의원 40명이 다주택자

입력 2020.07.03 09:57 | 수정 2020.07.03 10:38

정치권 "부동산 내로남불" 비판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총선 때 후보들에게 공천을 주면서 집을 한 채만 남기고 팔겠다는 ‘1가구 1주택’ 서약을 받았지만, 민주당 의원 네 명 가운데 한 명은 여전히 다(多) 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3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 176명 가운데 40명은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로 분류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3채 이상을 신고한 의원도 8명이나 됐다.

민주당은 지난해 12월 4·15 총선을 앞두고 솔선수범하겠다며 ‘1가구 1주택’ 서약을 받았다. 이인영 당시 원내대표는 “’노노 2주택’ 국민운동이 시작되어야 한다”며 “국민의 대표인 정치인부터 ‘집을 재산증식 수단으로 삼지 않겠다’는 대국민 약속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했었다. 그런데도 총선 후 3개월여 지난 현재까지 부동산을 처분하고 있지 않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선 “서민들에게만 주택을 팔라면서, 자신들은 여러 주택을 가지고 팔지 않는 또 다른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경실련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가 대주택자 주택 매각을 권고했고, 여당 원내대표도 같이 주장했으나 변한 게 없었음이 확인됐다”며 “다주택자의 주택 처분 약속 이행이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했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두관 "고위공무원, 국회의원 주택 1채 빼고 다 팔아라" 김아진 기자
김해영 소신 "다주택 처분 않은 靑 참모들, 유감" 김은중 기자
박원순 "통합당, 다주택자 집 팔라는 文 지시 따르라" 김아진 기자
여론 들끓자… 文 직접나서 "집값 잡겠다" 정우상 기자
'참모들 집팔라' 권고 노영민 실장, 청주 아파트 내놔 안준용 기자
경실련 "다주택 靑참모와 땜질처방 장관, 즉각 교체하라" 김명성 기자
2채 靑 김조원 민정수석, 3년새 11억 올랐다 김경필 기자
1.25채? 13.8평? 청와대 희한한 부동산 계산법 안준용 기자
文대통령, 부동산이 놀라지도 않을 지시를 내렸다 정순우 기자
부동산 대책 비웃는 시장, 강남 래대팰 평당 1억 돌파 성유진 기자
네티즌들 "윤석열 집 판거 보니, 文측근 아닌듯" 이기우 기자
정부 말 듣고 강남아파트 판 김상곤 '의문의 1패' 정순우 기자
47평 지역구 청주아파트 내놓고, 20평 반포는 남긴 노영민 정순우 기자
강경화·박영선 3주택, 박능후 2주택… "1주택만" 靑 지시, 윤석열은 따랐다 김경필 기자
靑 "노영민 반포집 판다" 50분후 "아니 청주집" 김정환 기자
'잘 작동한다고는 안했다' 꼬이는 김현미 부동산정책 해명 안준호 기자
다주택 靑참모들 집 안 판 이유 있었네… "文정부서 부동산 재산 평균 7억 늘어" 정순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