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말 듣고 강남아파트 판 김상곤 '의문의 1패'

입력 2020.07.02 16:50 | 수정 2020.07.02 16:54

다주택자 면하려 2년 전 판 대치동 아파트 11억 올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본인과 배우자가 소유한 아파트 두 채 중 서울 강남의 아파트는 남기고 지역구인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인터넷 부동산 커뮤니티에선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과거 일화가 회자되고 있다.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18년 8월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학년도 대입개편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김 전 부총리는 그해 3월 강남 대치동 아파트를 급매로 처분했는데, 해당 아파트는 그 뒤로 11억원 가량 더 올랐다./조선DB
김상곤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018년 8월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학년도 대입개편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김 전 부총리는 그해 3월 강남 대치동 아파트를 급매로 처분했는데, 해당 아파트는 그 뒤로 11억원 가량 더 올랐다./조선DB


김 전 부총리는 지난 2018년 3월 본인이 소유하고 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37평형(전용면적 94.49㎡)을 시세보다 1억5000만원 낮은 23억7000만원에 급매로 처분했다. 당시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40평대 아파트 한 채와 래미안대치팰리스까지 두 채를 갖고 있던 그는 정부가 다(多)주택자를 겨냥해 ‘투기세력과의 전쟁’을 선포하자 강남 아파트를 처분하며 다주택자 꼬리표를 뗐다.

당시만 해도 김 전 부총리의 아파트 매각은 영리한 판단으로 해석됐다. 정부는 2017년 8월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며 다주택자가 집을 팔 때 양도소득세를 최대 20%포인트 중과(重課)하기로 했다. 정부는 다주택자의 주택 매각을 유도하기 위해 2018년 3월 말까지 집을 팔면 중과세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래미안대치팰리스를 30년 이상 보유하고 있던 김 부총리는 유예기간 중 집을 팔면서 꽤 많은 세금을 줄일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 전 부총리가 당시 강남 아파트를 팔지 않고 갖고 있었다면 훨씬 많은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었다.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6월 래미안대치팰리스 94.49㎡는 35억원에 거래됐다. 11억원 가량의 시세 차익을 더 거둘 수 있었던 셈이다. 심지어 김 전 부총리는 강남 아파트를 판 그해 10월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공직에서 물러났다.

네티즌들은 노 실장이 강남 아파트는 남기고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한 것과 김 전 부총리의 사례를 비교하며 ‘의문의 1패’라고 표현하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두관 "고위공무원, 국회의원 주택 1채 빼고 다 팔아라" 김아진 기자
김해영 소신 "다주택 처분 않은 靑 참모들, 유감" 김은중 기자
1주택 총선 서약해놓곤… 민주당 의원 40명이 다주택자 김은중 기자
박원순 "통합당, 다주택자 집 팔라는 文 지시 따르라" 김아진 기자
여론 들끓자… 文 직접나서 "집값 잡겠다" 정우상 기자
'참모들 집팔라' 권고 노영민 실장, 청주 아파트 내놔 안준용 기자
경실련 "다주택 靑참모와 땜질처방 장관, 즉각 교체하라" 김명성 기자
2채 靑 김조원 민정수석, 3년새 11억 올랐다 김경필 기자
1.25채? 13.8평? 청와대 희한한 부동산 계산법 안준용 기자
文대통령, 부동산이 놀라지도 않을 지시를 내렸다 정순우 기자
부동산 대책 비웃는 시장, 강남 래대팰 평당 1억 돌파 성유진 기자
네티즌들 "윤석열 집 판거 보니, 文측근 아닌듯" 이기우 기자
47평 지역구 청주아파트 내놓고, 20평 반포는 남긴 노영민 정순우 기자
강경화·박영선 3주택, 박능후 2주택… "1주택만" 靑 지시, 윤석열은 따랐다 김경필 기자
靑 "노영민 반포집 판다" 50분후 "아니 청주집" 김정환 기자
'잘 작동한다고는 안했다' 꼬이는 김현미 부동산정책 해명 안준호 기자
다주택 靑참모들 집 안 판 이유 있었네… "文정부서 부동산 재산 평균 7억 늘어" 정순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