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청주집 판다, 靑 "다주택 참모 이달중 정리하라"

입력 2020.07.02 14:21 | 수정 2020.07.02 19:09

일부선 "비서실장도 반포집 보유, 똑똑한 한채 전략"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노영민 비서실장. /조선일보DB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노영민 비서실장. /조선일보DB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충북 청주시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 가운데 충북 청주시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2일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당초 이날 오후 노 실장의 반포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놨다고 밝혔다가, 50분 후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관련 내용을 정정했다. 청와대는 “착오가 있었고, 노 실장은 이미 어제(1일) 청주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놨다”고 했다.

결국 노 실장은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지역구였던 청주시 소재 아파트가 아니라 서울 반포 아파트를 보유하기로 한 것이다. 비서실장도 ‘똑똑한 한 채’ 전략에 나선 것이란 얘기가 나왔다. 현재 노 실장의 반포 집에는 자녀가 거주하고, 청주 집은 노 실장이 중국대사와 청와대 비서실장을 하면서 빈 집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람이 살고 있는 집을 당장 처분하기는 어렵다”며 “지역구였던 청주집을 파는 것을 두고도 지역구에서 서운해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노 실장이 보유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20평형)는 현재 10억원 넘는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노 실장은 2006년 5월 2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조선일보DB
/조선일보DB

노 실장은 이날 오전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은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으로 1주택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는 12명”이라며 “노 실장은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는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 눈높이가 맞아야 한다’며 부동산 처분을 재권고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또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노력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 급매물로 내놨다. 이외 노 실장은 한명 한명 당사자들을 면담해서 매각을 권고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두관 "고위공무원, 국회의원 주택 1채 빼고 다 팔아라" 김아진 기자
김해영 소신 "다주택 처분 않은 靑 참모들, 유감" 김은중 기자
1주택 총선 서약해놓곤… 민주당 의원 40명이 다주택자 김은중 기자
박원순 "통합당, 다주택자 집 팔라는 文 지시 따르라" 김아진 기자
여론 들끓자… 文 직접나서 "집값 잡겠다" 정우상 기자
'참모들 집팔라' 권고 노영민 실장, 청주 아파트 내놔 안준용 기자
경실련 "다주택 靑참모와 땜질처방 장관, 즉각 교체하라" 김명성 기자
2채 靑 김조원 민정수석, 3년새 11억 올랐다 김경필 기자
1.25채? 13.8평? 청와대 희한한 부동산 계산법 안준용 기자
文대통령, 부동산이 놀라지도 않을 지시를 내렸다 정순우 기자
부동산 대책 비웃는 시장, 강남 래대팰 평당 1억 돌파 성유진 기자
네티즌들 "윤석열 집 판거 보니, 文측근 아닌듯" 이기우 기자
정부 말 듣고 강남아파트 판 김상곤 '의문의 1패' 정순우 기자
47평 지역구 청주아파트 내놓고, 20평 반포는 남긴 노영민 정순우 기자
강경화·박영선 3주택, 박능후 2주택… "1주택만" 靑 지시, 윤석열은 따랐다 김경필 기자
'잘 작동한다고는 안했다' 꼬이는 김현미 부동산정책 해명 안준호 기자
다주택 靑참모들 집 안 판 이유 있었네… "文정부서 부동산 재산 평균 7억 늘어" 정순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