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작동한다고는 안했다' 꼬이는 김현미 부동산정책 해명

입력 2020.07.01 22:06 | 수정 2020.07.02 23:22

김현미장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 고 발언
언론 보도에 "후속조치 필요하다는 의미"...야당 "언어도단"

3차추경 국토부안 설명하는 김현미 장관 /연합뉴스
3차추경 국토부안 설명하는 김현미 장관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발언이 연일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김 장관은 3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부동산 정책이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다수 언론매체들이 김 장관이 “부동산 정책이 종합적으로 잘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하자, 국토부가 이날 오후 늦게 부랴부랴 보도해명자료를 냈다.

해명자료 내용의 핵심은 ‘잘’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는 것이었다.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봅니다”라고 발언한 것을 언론들이 “종합적으로 다 잘 작동하고 있다고 봅니다”라고 사실과 다른 보도를 했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이어 해명자료에서 “(김 장관) 답변의 취지는 그간 정책들이 종합적으로 다 작동하고 있으나, 아직 12·16 대책 및 6·17 대책의 후속 조치가 모두 이뤄지지 않아 정책의 효과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후속조치가 조속히 이뤄질 필요가 있음을 언급한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이 “잘 작동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게 아니라 그냥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사실 관계를 해명했다는 취지다.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김 장관과 국토부의 해명을 비꼬는 글이 올라왔다.

“부동산 정책이 집값 잡기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김 장관이 “지금까지 정책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장관의 의도를 서술하시오”(배점: 10점)란 문제가 등장하기도 했다. 김 장관 발언의 미묘한 의미 차이를 파악해야 하는 고난도 문제라며 조롱한 것이다.

김 장관의 국회 발언 맥락은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네 번(의 부동산 대책)을 냈으면, 세 번은 실패한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아니다. 지금까지 정책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답한 것이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이 “(부동산 정책 진행이) 잘 가고 있나”라고 묻자, 김 장관은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의원이 “작동한다는 게 무슨 뜻이냐”고 재차 묻자, 김 장관은 “(정책들이) 어떤 것들은 시행된 게 있고, 어떤 것들은 아직 시행되지 않은 상태에 있기 때문에 그런 모든 정책들이 종합적으로 작동되는 결과를 추후에 봐야 된다”고 답했다.

또 “12·16 (부동산) 대책 같은 경우에는 종합부동산세제를 강화하는 것으로 발표했지만, 아직까지 세법이 통과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대책의 결과는 아직 보고 있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1일 야권은 “낯뜨거운 언어도단”, “납량특집 공포영화”라며 비난했다.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가 잡았다고 자신하는 것은 집값이 아니라 평범한 국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이라며 “정부의 ‘마이너스의 손’보다는,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비판했다.

또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낯 뜨거운 언어도단”이라며 “국민 모두 부동산 광풍에 올라타라고 만든 정책이라면, 또 현금이 없는 서민은 평생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라며 만든 정책이라면 잘 작동하고 있는 것이 맞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아무리 비전문가 출신에 정책 이해도가 떨어지는 장관이라지만 시장에 만연한 가격 왜곡 현상을 읽지 못한 채 정책이 잘 작동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발언은 납량특집 공포영화 그 자체”라며 “스스로 결단하는 모습을 보이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두관 "고위공무원, 국회의원 주택 1채 빼고 다 팔아라" 김아진 기자
김해영 소신 "다주택 처분 않은 靑 참모들, 유감" 김은중 기자
1주택 총선 서약해놓곤… 민주당 의원 40명이 다주택자 김은중 기자
박원순 "통합당, 다주택자 집 팔라는 文 지시 따르라" 김아진 기자
여론 들끓자… 文 직접나서 "집값 잡겠다" 정우상 기자
'참모들 집팔라' 권고 노영민 실장, 청주 아파트 내놔 안준용 기자
경실련 "다주택 靑참모와 땜질처방 장관, 즉각 교체하라" 김명성 기자
2채 靑 김조원 민정수석, 3년새 11억 올랐다 김경필 기자
1.25채? 13.8평? 청와대 희한한 부동산 계산법 안준용 기자
文대통령, 부동산이 놀라지도 않을 지시를 내렸다 정순우 기자
부동산 대책 비웃는 시장, 강남 래대팰 평당 1억 돌파 성유진 기자
네티즌들 "윤석열 집 판거 보니, 文측근 아닌듯" 이기우 기자
정부 말 듣고 강남아파트 판 김상곤 '의문의 1패' 정순우 기자
47평 지역구 청주아파트 내놓고, 20평 반포는 남긴 노영민 정순우 기자
강경화·박영선 3주택, 박능후 2주택… "1주택만" 靑 지시, 윤석열은 따랐다 김경필 기자
靑 "노영민 반포집 판다" 50분후 "아니 청주집" 김정환 기자
다주택 靑참모들 집 안 판 이유 있었네… "文정부서 부동산 재산 평균 7억 늘어" 정순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