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ive]'782일만의 6이닝' 롯데 장원삼, NC전 6이닝 4자책 '패전 위기'

입력 2020.07.01 20:28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리그 경기가 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렸다. 롯데 선발투수 장원삼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7.01/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리그 경기가 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렸다. 롯데 선발투수 장원삼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7.01/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롯데 자이언츠 장원삼이 NC 다이노스전에서 역투했지만, 결국 웃질 못했다.
장원삼은 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6이닝 동안 5안타 1볼넷 2탈삼진 5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89개. 지난 5월 12일 사직 두산 베어스전에서 3이닝 5실점 뭇매를 맞았던 장원삼은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기대 이상의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결국 고개를 숙였다. 장원삼이 마지막으로 6이닝 투구를 펼친 것은 삼성 라이온즈 시절이던 2018년 5월 11일 대구 KIA 타이거즈전(6⅔이닝 5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 이후 782일 만이다.
장원삼은 1회말 2사후 나성범과의 2B2S 승부에서 몸쪽 낮은 코스에 128㎞ 슬라이더를 뿌렸으나, 우월 솔로포로 연결되면서 첫 실점했다. 하지만 장원삼은 이어진 타석에서 양의지를 3루수 파울 플라이 처리하면서 추가 실점을 막았다.
정 훈의 동점 솔로포로 1-1 동점이 된 2회를 삼자 범퇴로 막은 장원삼은 3회에도 삼자 범퇴 이닝을 만들면서 순항하는 듯 했다. 그러나 4회 선두 타자 권희동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데 이어, 나성범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으면서 2실점째를 기록했다. 이어진 타석에선 양의지와의 승부에서 1B에서 던진 128㎞ 슬라이더가 높게 형성되면서 좌측 담장 뒤로 넘어가는 투런포가 돼 4실점째를 했다. 하지만 장원삼은 이후 세 타자를 막으면서 이닝을 마쳤다. 5회 역시 삼자 범퇴로 장식하면서 안정감을 되찾았다.
6회 다시 마운드에 오른 장원삼은 2사후 양의지를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고, 알테어와의 풀카운트 승부에서 좌중간 담장으로 향하는 장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민병헌의 호수비 덕에 위기를 넘기면서 더그아웃으로 향할 수 있었다.
장원삼은 7회 다시 마운드에 올라 선두 타자 박석민을 볼넷 출루시켰다. 노병오 투수 코치가 마운드를 방문했다가 장원삼의 투구 의지를 확인한 뒤 내려갔다. 하지만 노 코치가 벤치에서 다시 나와 투수 교체 사인을 냈지만, 심판진이 타자 상대 후 투수를 교체할 수 있다는 규정을 들어 제지했다. 장원삼은 투구를 이어갔지만, 포수 김준태의 1루 견제구가 뒤로 빠졌고, 중계 플레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대주자로 나선 이상호가 홈까지 밟았다. 장원삼은 모창민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뒤 결국 마운드를 내려왔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