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석 "추미애 '윤석열 거취 결단' 발언 예상했다"

입력 2020.07.01 19:08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은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거취 문제를 거론하자 “예상했던 일”이라고 했다.

황 전 국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국회 법사위원회 회의에서 윤 총장을 향해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 저는 결단을 곧 하겠다”고 하자 이 같은 반응을 보였다. 황 전 국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까운 인사로 꼽혀 이번 총선 때 열린민주당으로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황 전 국장은 이날 추 장관 발언 기사를 링크한 뒤 “오늘 법사위에서 법무부 장관의 답변으로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예상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