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 내부 충돌에 "상당히 심각, 내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

입력 2020.07.01 16:48 | 수정 2020.07.01 16:48

박범계는 "일국 최고통치권자인 문 대통령이 개입해야 하나" 질문하기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일 검찰 내부 충돌과 관련해 지휘 감독이 작동하지 않는다는 여당 의원 지적에 “일단은 유감”이라고 했다. 또 “심각히 우려하고 있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전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수사에 관여하지 말라”고 사실상 항명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해 대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서로 충돌하고 있어 국민 불편과 우려 증폭되고 있다”며 “검찰 사무 최종 지휘 감독권자로 이 사태를 우려함과 동시에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추 장관에게 질의 과정에서 “일국 최고통치권자인 대통령께서 개입해야 하는 상황으로 가야 한다고 보시나, 아니면 장관 선에서 지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대해 추 장관은 “현재 조사 중이고. 신속히 이 조사를 끝내면 제가 책임지고 지휘 감독을 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