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일대에 세계 최장 6km 야간 경관조명 등장

입력 2020.07.01 16:27

음향·테마 어우러진 LED 라이트쇼도

경북 포항의 포항제철소에 세계에서 가장 긴 약 6km 길이의 야간 경관조명이 설치·완성돼 1일 처음으로 공개됐다.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길이인 약 6km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1일부터 공개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세계 최대 길이인 약 6km 야간 경관조명을 완성해 1일부터 공개했다. /포스코

1일 포스코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포항시와 함께 추진해 온 제철소 수변 경관조명 사업을 마무리했다.

먼저 영일대 해수욕장 방면에서 보이는 굴뚝 모양의 형산 스택(stack)부터 3파이넥스 공장까지 3.2㎞ 구간의 공장과 건물 외벽을 LED 조명등으로 꾸몄다. 또 작년부터 최근까지 해도동·송도동 방면에서 보이는 환경타워부터 4고로까지 2.5㎞ 길이의 형산강변 경관조명을 새로 단장했다.

이 공사에는 총 3만개의 LED 조명과 약 6km 구간을 중앙 제어하는 60km의 광케이블을 설치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제철소 경관 조명이 설치된 구간이 확대됨에 따라 영일대 해수욕장 인근 뿐만 아니라 해도동에서 환여동까지 18㎞ 가량 이어지는 수변로 어디에서든 감상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포항제철소는 이날 포항지역 해수욕장 개장에 맞춰 일몰 후 점등한다. 또 매시 정각부터 20분간 다양한 주제의 조명과 음향이 어우러진 ‘포항제철소 LED 조명쇼’를 보여줄 예정이다.

포항제철소 야경은 해상 누각이 있는 영일대 해수욕장과 함께 ‘포항 12경(景)’ 중 하나로 꼽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