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1만원 vs 경영계 8410원.. 내년 최저임금안 제출

입력 2020.07.01 12:20 | 수정 2020.07.01 13:37

4차 전원회의…노사 최초 요구안 각각 제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서 노동계는 올해보다 16.4% 오른 1만원을, 경영계는 2.1% 낮은 8410원을 첫 요구안으로 각각 제시했다.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이 참석했다./연합뉴스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이 참석했다./연합뉴스
고용노동부 산하 최저임금위원회는 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제4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액 심의를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사가 제시한 요구안을 놓고 차이를 좁혀나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노동계를 대표하는 근로자위원 9명은 양대 노총 단일안으로 올해 최저임금인 8590원보다 1410원 인상한 1만원을 제안했다. 앞서 민노총은 올해보다 25.4% 오른 1만770원을 제안했으나, 한국노총이 '국민의 눈높이를 고려한 인상안'을 내놓겠다고 한 바 있다.

근로자위원 측은 비혼 단신 근로자와 1인 가구 생계비 수준 등을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인상안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2018년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로 최저임금 인상 효과가 제한됐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사용자위원 9명은 올해 최저임금보다 2.1% 낮은 8410원을 최초 요구안으로 제출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악화와 한국 경제의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 지난 3년간의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등 근거를 들었다.

또 현 정부 들어 최저임금을 너무 빠르게 인상해 주 15시간 미만 초단시간 노동자가 급증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노·사·공익위원 각 9명씩 모두 27명으로 구성된다. 최조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노사안을 표결에 부친다.

근로자위원들은 사용자위원들이 내년도 최저임금 삭감안을 제출한 데 반발해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영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