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중국·대만 입국 규제 완화 검토 중"

입력 2020.07.01 09:04 | 수정 2020.07.01 09:17

아사히신문 보도
"한국·중국·대만과 입국규제 완화 교섭 돌입 검토"

1일 재개장한 도쿄 디즈니랜드에서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1일 재개장한 도쿄 디즈니랜드에서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 중인 한국에 대한 입국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신문은 1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이달 중 한국·중국·대만과 입국 규제 완화를 위한 교섭을 시작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경제인 등의 왕래가 우선 재개되도록 세 국가와 입국 허용에 따른 방역 조건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일본으로 오는 이들이 각국에서 출국할 때와 일본에 입국할 때 모두 유전자 증폭(PCR) 검사(코와 목구멍에서 타액을 채취해 바이러스의 DNA와 RNA를 증폭시켜 바이러스가 검출되는지 확인하는 것)를 받도록 한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방침이다.

그동안 일본의 PCR 검사 능력 부족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적돼 왔는데, 타액을 이용해 증상이 없는 이들의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PCR 검사법이 조만간 실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입국 규제 완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온다.

일본은 앞서 지난달 중순 베트남·태국·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과 입국 규제 완화 방안을 마련했고, 가장 먼저 베트남에 입국 규제를 풀었다. 일본 정부는 각국별로 하루 최대 250명의 입국자만 수용하겠다는 입국 한도를 정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입국자 수를 얼마나 확대할 수 있을지와 브루나이와 미얀마 등을 입국 규제 완화 협의 대상으로 추가할지도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방문 목적별로 보면 사업을 위해 오는 경제인 등의 입국을 우선 허용하고 이어 유학생, 마지막으로 관광객 순으로 입국 규제를 완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일본 정부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세계 11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체류한 외국인의 입국을 사실상 금지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