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美 "홍콩특혜 박탈"

입력 2020.07.01 03:00

美 "추가 조치 고려" 충돌 격화

중국이 30일 홍콩 내 반중(反中) 활동을 처벌하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제정하고 즉시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홍콩보안법을 제정할 경우 제재에 나서겠다고 경고한 미국은 29일(현지 시각) 홍콩에 부여해온 특별 대우를 박탈한다고 밝혔다. 무역 전쟁에 이어 코로나 책임론을 두고 충돌한 미·중 갈등이 홍콩보안법 문제로 더 커질 전망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독일서도 "우리는 홍콩을 지지한다" - 30일(현지 시각) 독일 수도 베를린 국회의사당에서 크리스티안 린트너(왼쪽) 자유민주당(FDP) 대표와 마크로 부시만 의원이 '우리는 홍콩을 지지한다'는 글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이날 만장일치로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다.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킨 데 대해 "우리는 이번 결정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EPA 연합뉴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는 30일 회의를 열고 참석자 162명 만장일치로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홍콩 매체는 15분 만에 표결이 끝났다고 했다. 홍콩보안법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공포로 홍콩 반환 23주년 기념일(7월 1일)을 하루 앞둔 이날부터 시행됐다. 홍콩보안법은 국가 분열, 외국과 결탁한 안보 범죄 등을 예방·처벌하는 내용이다.

앞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29일 성명을 내고 "홍콩에 대해 수출 허가 예외 등의 특혜를 주는 상무부 규정을 중단했다"며 "추가 조치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홍콩에 대한 군용 물자, 민간과 군사 분야에 함께 쓰이는 이중 용도 기술 수출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을 통해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별 지위를 보장해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