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둘째 계획으로 갈등→가출 감행 "당분간 떨어져 있자"

입력 2020.06.30 23:5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둘째 계획으로 갈등이 생겼다.
30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둘째 임신 계획으로 갈등이 폭발한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트로트 데뷔 음원 '늙은 여자'를 공개한 함소원은 앨범 발매 기념 고사를 진행했다. 함소원은 "앨범이 13년만에 나왔다"면서 진지하게 고사를 했다. 마마도 옆에서 "둘째도 갖게 해달라"고 함소원 진화 부부가 둘째를 가지기를 기도했다.
이어 함소원은 마마가 담석에 걸린걸 맞췄던 무속인을 찾아 '늙은 여자'가 자신이랑 맞는지에 대해 물어봤다. 함소원은 "노래는 정말 좋다. 그런데 제목이 별로인것 같아서 걱정이 된다"고 말했고, 이에 무속인은 함소원에게 "노래 대박은 다음 생애에 된다. 노래로 뜰 구강이 아니다. 입이 답답하다"면서 "노래 제목은 네글자보다 다섯글자 제목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마마는 "함소원 진화가 언제쯤 둘째를 볼까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무속인은 "헛짓거리를 하고 있다. 아기는 없다. 함소원씨 사주 팔자에 아이 한명밖에 없다"고 단호하게 말해 함소원을 당황케 했다. 그러면서 무속인은 "임신이 급해 의무적인 관계로 전락한 것같다. 남편에게 부담을 주면 안된다. 함소원씨는 기가 너무 세서 남편이 많이 기가 눌려있다. 모든 걸 내려놓고, 남편을 존중해줘라"라고 조언해줬다.
이어 함소원은 '임신 가능성'이 있는 날짜를 점지해달라고 부탁했고, 무속인은 방문 당일이라고 알려주었다. 이에 집으로 돌아 온 함소원은 진화에게 몸에 좋다는 '장어 즙'을 먹이려고 했지만, 진화는 거부하고 컴퓨터를 했다. 함소원은 "전자파 엄청 나온다.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데"라며 말렸지만, 진화는 듣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진화는 함소원이 차린 단백질 가득한 식사를 거부하고 컵라면을 먹으려 했다.
결국 함소원은 분노를 폭발했다. 함소원은 진화가 먹던 라면을 압수한 뒤 "내가 노력하는거 안보이냐. 오늘 만큼은 같이 노력해야 하는거 아니냐. 하루 이틀을 못참냐. 당신은 하고싶으면 다 하냐. 그럼 결혼 왜하냐. 혼자 살아라"라고 소리쳤다. 화가 난 진화는 "자유롭게 혼자 살겠다. 잔소리 그만해라"라며 "공항 갈거다. 그만하자. 잘 있어라"고 소리친 뒤 집을 나갔다.
급기야 진화는 공항행 리무진 버스를 탄 뒤 함소원에게 연락해 "중국 가기 위해 공항으로 가는 길이다. 당분간 떨어져 있자"고 선전 포고했다. 하지만 중국행 비행기표는 없었고, 진화는 허탈한 마음에 공항에 주저앉았다.
그 사이, 놀란 함소원이 공항으로 달려와 진화를 찾아냈다. 함소원은 눈물을 보이며 "가족 두고 어디 간다는 거냐"고 호소했다. 이에 진화는 "매일 하기 싫은 일 시키는게 너무 힘들다. 둘째 때문에 못하는게 너무 많은데, 그런 것들이 나에겐 부담스럽다"며 "아이는 시기가 좋아지면 생길 것이다. 우리 둘다 아이를 원하지만, 급하게 군다고 아이가 생기진 않는다. 그러니까 너무 조급해하지 말아라. 당신을 믿고 나를 믿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함소원과 마마는 아침 7시부터 홈쇼핑 방송을 진행한 후 식사를 하기 위해 뼈해장국 집을 찾았다. 마마는 음식이 나오자 마자 SNS에 올릴 사진을 찍기 위해 함소원에게 "계속 찍어라"라고 요청했다.
마마는 담석 수술 후 SNS를 개설, 유쾌하고 발랄한 모습으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며 제2의 삶을 즐기고 있는 상태. 함소원은 "많은 분들이 마마의 SNS 개설을 요청하셨다. 그래서 오픈했는데, 3일 만에 팔로우 1만명을 돌파했다"고 알려 놀라움을 안겼다. 일주일도 안 돼 2만 명을 목전에 두는 등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마마는 "친구들과 댓글로 소통하는 게 즐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소원은 "요새 어머니 팬이 정말 많다"고 말했고, 마마는 "예뻐져서 그렀다"고 너스레를 떨며 "나의 솔직한 모습을 좋아하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식사를 하면서도 마마는 '셀럽 모드'를 발동, SNS 사진 업로드를 위해 시래기 면치기, 뼈 인증사진 등 독특한 포즈를 취했다. 이에 함소원이 본의 아니게 마마의 전용 사진사로 변신했고 "난 밥을 먹을 수 없었다. 계속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신다"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마마는 유튜버가 되고 싶다며 크리에이터 도전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마마는 인플루언서로 거듭나기 위해 호랑이 관장 양치승과 특급 만남을 가졌다.
마마는 홀로 논현동 한 헬스클럽을 방문, 운동-먹방 크리에이터이자 연예인들의 호랑이 관장으로 유명한 양치승을 만났다. 먼저 마마의 몸 상태를 확인한 양치승은 "전체적으로 좋지 않다. 근육량이 매우 부족하다. 상체에 체지방이 몰려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마마는 "살 빠진거다. 10kg 감량해서 63kg이다"라며 "오늘 제대로 배우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마마는 양치승의 특훈 하에 열심히 운동을 했다. 이후 양치승은 마마와 먹방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했다. 마마를 위해 대륙 스케일 특식으로 테이블을 꽉 채우는 40kg 돼지 통구이를 준비한 것. 양치승은 '파 꽃다발'까지 선물했고, 마마는 "감사하다. 날 너무 잘안다"면서 기뻐했다. '걸뱅이 먹방'으로 먹방의 한 획을 그은 양치승 이지만, 돼지 몸통은 물론 귀, 코, 눈알까지 각종 부위를 먹어 치우는 마마의 재능에 연신 감탄을 터트려 폭소를 유발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