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아이 아빠 되는' 윌슨, 선수단에 커피 40잔 돌려

  • 뉴시스
입력 2020.06.30 23:46


                LG 윌슨
LG 윌슨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31)이 세 아이의 아빠가 된다.

LG 관계자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윌슨이 아내의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하면서 선수단에 커피 40잔을 샀다"고 말했다.

윌슨은 LG 합류 첫 해인 2018년 쌍둥이 아들 맥스와 브래디를 얻었다. 이번에 셋째를 임신하면서 다둥이 아빠를 예약했다.

윌슨은 구단을 통해 "기쁘다. 큰 선물이다. 우리 쌍둥이도 형 혹은 오빠가 된다. 정말 기대가 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