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불확실성 끝을 알 수 없다"

입력 2020.06.30 15:30

JY 1년 전에는 일본으로, 오늘은 반도체 장비회사로
"갈길이 멀다" "지치면 안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았다./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았다./삼성전자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지치면 안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행보는 그동안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육성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제작 전문 기업으로,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두 곳의 사업장에 2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도 해외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JY 1년 전에는 일본으로, 오늘은 반도체 장비회사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생산라인을 살펴봤다./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생산라인을 살펴봤다./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1년 전,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핵심 소재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와 포토 레지스트(감광액)의 수출을 제재하겠다는 밝히자, 이 부회장은 곧바로 일본으로 출장을 떠났다. 출장을 다녀온 직후,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강조하며, 사장단에게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후,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 삼성의 부품·장비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경영진이 동행했다.

◇“불확실성 끝을 알 수 없다” “지치면 안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사업장을 살펴보고 있다./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사업장을 살펴보고 있다./삼성전자


재계에서는 이날 이 부회장의 발언에 대해 최근 절박하고 답답한 본인의 심경을 은연 중에 드러낸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치열한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사법리스크가 계속되기 때문이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에 이어 대검 수사심의위원회에서 불기소 결정을 내린 상황에서도 정치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이재용을 기소하라”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한 재계 인사는 “불확실성 끝을 알 수 없다는 표현은 미중 무역갈등과 코로나 위기 등 글로벌 경영환경에 대한 이야기겠지만, 국내적으로 삼성과 자신을 둘러싼 환경에 대한 것으로 해석해도 전혀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말부터 시작된 사법리스크는 이 부회장에게는 끝이 보이지 않는 ‘불확실성의 터널’이다. 특검 수사에 따른 재판이 언제 마무리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검찰 수사가 시작되고, 또다시 기소 여부를 다투고 있다. 삼성 안팎에서는 “애플, TSMC 등 글로벌 경쟁업체들이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전략적인 투자와 대규모 인수합병(M&A)에 나서면서 미래를 향해 ‘전력질주’하고 있으나, 삼성은 매일매일 과거를 바라보며 반성문을 쓰고 있다”며 “이러다가는 삼성의 ‘잃어버린 10년’이 올 것이라는 이야기는 단순한 엄살이 아니라 현실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