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서 출·퇴근을"…외지 사는 옥천 직장 근무자용 임시숙소 제공

입력 2020.06.30 11:41

옥천군, 2주간 관외 출·퇴근 자제 당부

옥천군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주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옥천군
옥천군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주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옥천군


코로나 사태가 날로 확산하는 대전과 맞닿은 충북 옥천군이 고육지책을 내놓았다.

옥천군은 대전지역에서 옥천군으로 출·퇴근 하는 근로자들이 옥천에 숙소를 마련, 외부 지역 이동을 막아 코로나 유입을 차단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외부 유입인원을 단 한명이라도 줄여 옥천지역 내 감염 확산을 최대한 막아보겠다는 것이다. 군청과 옥천교육지원청 공무원, 기업체 근로자 등 다른 지역에서 옥천으로 출·퇴근 하는 유동인구는 1만여명으로 추산된다.

군은 옥천 첫 번째 확진자의 자가격리 기간을 고려해 오는 7월 10일까지 다른 지역 출퇴근자의 옥천 내 거주를 당부했다. 군은 이들 중 대부분 옥천에 부모와 친지 등 가족이 거주하고 있다고 판단, 옥천 내에서 출퇴근이 가능한 근로자가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지 않은 근로자들에게는 충북도립대학교 기숙사와 장령산 휴양림, 휴-포레스트, 경로당 등을 활용해 임시숙소로 제공할 계획이다. 제공할 수 있는 임시숙소가 충분하지 않을 경우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지역에 거주하는 근로자를 우선순위로 두고 배정하기로 했다. 옥천군은 관계 기관 등을 대상으로 임시 거주 시설 입소 희망자 신청을 받고 있다.

김재종 군수는 “옥천은 다른 지역에서 출·퇴근 근로자가 많아 코로나 방역 여건이 취약한 상황”이라며 “코로나 상황 종료 때까지 대전권 출·퇴근을 자제하고 생활속거리두기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