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원 근무자 등 2명 코로나 확진…대전서 15일 이후 71명째

입력 2020.06.30 11:12 | 수정 2020.06.30 13:52

확진자 접촉 50대 감염…市, 동구 학원·체육도장 107곳에 집합금지 명령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대전 전체 어린이집에 대해 30일부터 7월 4일까지 휴원 조치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대전 전체 어린이집에 대해 30일부터 7월 4일까지 휴원 조치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대전에서 30일 코로나 확진자 2명이 더 나왔다. 지난 15일 다단계 방문판매업소를 중심으로 재확산된 이후 71명이 추가 감염되면서 대전의 누적 확진자는 117명으로 늘었다.

대전시에 따르면 116번 확진자는 중구 산성동에 사는 50대 여성으로, 서구 노인요양원 근무자다. 이 여성은 같은 요양원에서 근무하던 요양보호사(65번 확진자)가 지난 18일 확진된 이후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그러다가 격리 해제를 앞두고 받은 재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명됐다.

서구 도안동 거주 50대 여성인 117번 확진자는 110번 확진자(서구 50대 남성)의 접촉자다. 두 사람은 지난 24일 함께 식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110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이 방문한 시설을 방역 소독하는 한편 접촉자들은 자가격리 후 검사를 받도록 했다.

시는 전날 확진된 초·중학생(115·114번 확진자)과 학원에서 접촉한 159명을 검사하기로 했다. 두 학생은 엄마(대전 113번 확진)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학생 확진자가 나오자, 시는 동구 효동·천동·가오동의 학원·교습소 91곳, 체육도장 16곳 등 107곳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교육청은 확진 학생이 다니는 천동초·충남중에 7월 3일까지 등교 중지 조치하고, 동·중구지역 14개 학교도 7월 3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시는 다음 달 5일까지 유치원을 휴원하고 초·중·고교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것도 교육청에 요청했다.

시는 또 대전역과 격리시설에서의 해외입국자 관리업무 중 단순 안내와 생활물품 비치, 도시락 배달 등은 민간에 위탁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대전역에 도착한 해외입국자 3600여명을 관리하느라 하루 평균 20명의 공무원과 매달 3억여원이 투입됐는데, 이는 과하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시는 또 7월부터 해외에서 입국한 내국인의 격리시설 이용료를 하루 10만원으로 인상한다. 현재 이용료는 내국인 5만원, 외국인 10만원이다. 이용료는 입소자에 대한 숙박료와 도시락·생필품 제공, 방역소독비 등으로 이뤄져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