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으로 집에서 편하게 소포 보낸다

입력 2020.06.30 12:00

우체국, 1일부터 '비대면 방문 접수 소포'
이용 요금도 500원 할인…향후 전국 확대

우체국 방문접수 소포 서비스
우체국 방문접수 소포 서비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1일부터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를 집배원과 고객이 서로 마주치지 않는 ‘비대면’으로도 접수한다고 30일 밝혔다.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는 집배원이 고객을 방문해 대면 후 소포를 접수하고 요금을 결제하는 서비스다. 비대면 접수를 하려면 스마트폰용 우체국 앱이나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을 통해 접수정보, 물품정보, 보관장소(문앞, 택배함, 경비실 등)를 입력한 후 사전 결제하면 집배원이 지정된 장소에 보관된 소포를 수거해 배달한다.

방문접수 서비스도 전국 어디서나 쉽게 이용하도록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해 갈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비대면 접수를 이용하면 500원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면서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 이용요금도 구간별로 최대 2000원까지 인하해 이용부담을 줄였다”고 밝혔다.

박종석 본부장은 “비대면 문화 확산에 따라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했다”면서 “안정적인 우편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