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국회 첫 질의 후 "갑질·괴롭힘·인권 문제 해결할 것"

입력 2020.06.30 10:37 | 수정 2020.06.30 10:40

"오로지 국민만 보고 코로나 시국 헤쳐나가겠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조선DB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조선DB

정의기억연대 활동 관련해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9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참석해 첫 질의를 던진 후, 페이스북에 소회를 적었다.

윤 의원은 "떨리는 마음으로 첫 질문을 했다"며 "비정규직·특수고용 노동자 등 우리 사회 을들의 일자리 문제인 갑질, 괴롭힘, 인권 문제에 이르기까지 노동시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깊이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바람을 무거운 마음으로 등에 업고, 오로지 국민만 보고 코로나 시국을 헤쳐나가겠다"고 했다.

윤 의원은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환경부와 고용노동부를 상대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남북공동 방역 대책, 특수고용 노동자의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원방안 등에 대해 질의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