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족도 높지만...기업 71% "비대면 근무 도입 계획 없어"

입력 2020.06.30 08:47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국내 기업 3곳 중 1곳이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 원격근무 방식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사태로 확산하고 있는 재택 근무.
코로나 사태로 확산하고 있는 재택 근무.

30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기업 300여곳의 인사담당자를 상대로 ‘코로나 이후 업무방식 변화 실태’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 이후 원격근무 시행 기업은 전체의 34.3%로 코로나 이전 대비 4배 증가했다.

대부분 기업은 출장과 외근(93.9%), 집체교육(95.8%), 회식(97.1%) 등 외부활동을 크게 줄였고 정례회의(74.0%) 등 불가피한 활동은 최대한 생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 효율성 하락 같은 부작용도 크지 않은 편이었다. 비대면 업무 시행 이후 업무 효율성이 떨어졌다는 응답은 16.4%였고, 업무 효율성이 비슷하거나 오히려 좋아졌다는 응답은 83.6%였다. 특히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는 응답(82.9%)은 불만족스럽다는 응답(17.1%)을 크게 웃돌았다.

하지만 대다수 기업은 비대면 업무방식이 지속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70.8%가 원격근무를 지속하거나 도입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혀 없다’고 답했다. 원격근무 도입을 검토 중이라는 기업은 21.5%, 현재 활용 중이며 향후 지속해서 활용할 계획이라는 응답은 7.7%에 그쳤다.

비대면 업무를 꺼리는 가장 큰 이유는 ‘기존 업무수행 방식과의 충돌’(62.9%) 때문이었다. 업무 진행속도 저하(16.7%), 정보보안(9.2%) 등을 우려하는 의견도 있었다.

‘비대면 업무 확대를 위한 선결과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보고·지시 효율화’라는 답변이 51.8%로 가장 많았다. 임직원 인식·역량 교육(28.1%), 보안시스템 구축(23.8%), 성과평가·보상제도 재구축(15.3%) 등도 과제로 꼽혔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비대면 업무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며 “코로나가 변화를 가속화하고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도 업무수행 방식 혁신을 통해 경쟁력을 키우는 게 시급하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