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90% "번아웃 증상 겪어"

입력 2020.06.30 08:13 | 수정 2020.06.30 09:05

취업준비생 10명 중 9명은 취업 준비 도중 번아웃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번아웃은 ‘타버리다’, ‘소진하다’는 뜻으로 어떤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에너지가 방전된 것처럼 피로감을 느끼며 무기력증에 빠지는 증상을 의미한다.
/잡코리아
/잡코리아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취준생 1858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피로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취준생 87.7%가 ‘취업 준비 중 번아웃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30일 밝혔다.

번아웃 증상을 경험한 취준생은 취업 준비 기간이 길수록 많았다. 취업 준비를 시작한 지 6개월 미만인 취준생에게서는 번아웃증상 경험이 81.1%로 나타났지만, 6개월~1년 미만은 88.5%, 1년~2년 미만은 93.3%였다. 특히 취준 기간이 2년 이상으로 긴 취준생들에게서는 번아웃증상 경험 비중이 96.2%로 크게 높았다.

취준생들이 번아웃을 경험한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적인 어려움’이었다. 번아웃을 경험한 취준생의 69.0%가 ‘취업준비 비용, 생활비 등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번아웃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속 공채 취소/연기, 수시채용 등 기약 없는 채용환경’도 60.8%로 2위에 올랐다. 이어 ‘부모님 등 주변 지인들의 관심과 기대(47.6%)’, ‘막막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42.6%)’, ‘해도 해도 부족한 스펙(42.1%)’이 차례로 번아웃을 느끼게 하는 이유 5위권에 꼽혔다. 이밖에 ‘장기간 취업준비로 인한 무력감, 체력부족(41.4%)’과 ‘거듭되는 탈락, 실패의 경험(38.7%)’, ‘이미 어떻게 할 수 없는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34.3%)’, ‘나 자신에 대한 확신 부족, 자존감 부족(29.8%)’, ‘지인들의 취업 성공에 따른 압박감, 열등감(16.0%)’, ‘서류전형, 면접, 인적성, NCS 등 주요 전형 과정(12.2%)’ 등도 취준생들이 번아웃에 빠지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취준생이 느끼는 번아웃 증상으로는 ‘자고 일어나도 피곤함이 가시지 않고 아침부터 피곤하다’가 62.3%로 가장 많았고, ‘자존감이 떨어지고 우울감을 느낀다(57.6%)’도 높게 나타났다. ‘정서적으로 지쳐 감정에 둔해진다(46.1%)’거나 ‘취업준비를 하는 데 있어 완전히 지쳐서 무력감, 탈진감을 느낀다(45.7%)’, ‘취업준비에 관심이나 열의는 줄고 그냥 끌려가듯 하고 있다(33.8%)’, ‘소화불량, 만성피로, 수면장애 등 건강에 이상을 느낀다(30.1%)’는 응답도 높게 나타났다.

취준생 4명 중 3명은 하반기 공채 규모 및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잡코리아가 하반기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 여부를 질문한 결과 51.5%가 ‘어느 정도의 불안감이 있다’고 답했으며, 23.3%는 ‘극심한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답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