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 누나처럼' 맨발 샷… 존슨, 13시즌 연속 우승

조선일보
입력 2020.06.30 05:01

PGA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1타 차로 1위… 투어 통산 21승

12번 홀(파4)에서 경기는 끝난 듯 보였다. 29일(한국 시각) 미국 코네티컷주 TPC 리버 하이랜즈(파70·6841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총상금 740만달러) 4라운드. 2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브렌던 토드(미국)는 그린 오른쪽 러프에서 친 어프로치샷을 그린 너머 반대쪽 러프로 보냈다. 다음 샷은 경사를 타고 굴러내려와 트리플보기로 이어졌다. 챔피언조에서 함께 경기하며 이미 4타를 줄여 단독 선두로 나선 더스틴 존슨(36·미국)이 별일 없이 승리를 굳힐 것 같았다.

하지만 다음 홀부터 존슨은 롤러코스터에 올라탔다. 13번 홀(파5) 드라이브샷이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으로 가 1벌타를 받았다. 2.2m 보기 퍼트에 성공한 뒤 14번 홀(파4) 버디로 만회했지만, 15번 홀(파4) 티샷이 워터해저드로 날아가 경사면 러프에 아슬아슬하게 걸렸다. 존슨이 바지를 걷어올리고 신발과 양말을 벗자 새하얀 두 발이 드러났다. 한국 팬들에겐 박세리의 맨발 샷으로 익숙한 장면이었다.

더스틴 존슨이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4라운드 15번 홀 워터해저드에 두 발을 담근 채 세컨드 샷을 하고 있다. 공은 경사면 러프에 아슬아슬하게 걸려 있었다.
더스틴 존슨이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4라운드 15번 홀 워터해저드에 두 발을 담근 채 세컨드 샷을 하고 있다. 공은 경사면 러프에 아슬아슬하게 걸려 있었다. /USA TODAY 연합뉴스

물에 두 발을 담그고 친 샷은 그린에 못 미쳤으나, 다음 샷을 홀 1.2m에 붙여 파 세이브를 해냈다. 악천후로 1시간 동안 중단됐다 재개된 경기에서 존슨은 2타 차 단독 선두로 16번 홀(파3)에 들어섰다. 이번엔 티샷이 벙커에 빠져 보기가 나왔다. 3타를 줄이며 뒤쫓아온 케빈 스트릴먼(미국)과 1타 차로 좁혀졌다.

대표적 장타자 존슨은 위기 상황에서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17번 홀(파4) 파에 이어 18번 홀(파4)에서 드라이버를 힘껏 휘둘렀다. 공은 이날 이 홀의 최장타 기록인 351야드를 날아가 페어웨이 한가운데 떨어졌다. 투 퍼트 파로 마무리한 그는 버디 6개, 보기 3개로 3타를 줄여 최종 합계 19언더파 261타로 2위 스트릴먼(18언더파)에 1타 앞선 우승을 차지했다.

존슨은 투어에 데뷔한 2008년부터 13시즌 연속 1승 이상 거두는 대기록을 이어갔다. 2014년엔 우승이 없었으나 2013년 11월 우승이 2013-2014 시즌에 해당한다. 아널드 파머(미국)와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데뷔 시즌부터 17시즌 연속 우승 행진한 기록이 있다. 타이거 우즈(미국·14시즌)가 뒤를 잇고 그다음이 존슨이다. 투어 통산 21승을 달성한 존슨은 현역 선수 중 우즈(82승)와 필 미켈슨(미국·44승)에 이어 셋째로 우승이 많다. 2008년 이후만 따지면 우즈와 공동 최다승이다.

2017~2019년 세계 1위를 총 91주간 지켰던 존슨은 지난해 2월 우승 이후 16개월간 침묵했다. 작년 가을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 이날 발표된 세계 랭킹 6위에서 3위로 올라선 그는 "나 자신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했다.

승열(29)과 김시우(25)가 공동 11위(13언더파)였다. 군 제대 후 복귀한 투어에서 처음 컷 통과한 노승열은 "군 복무 중 부족했던 훈련을 투어 중단 기간에 보충하면서 적응했다. 군 복무한 시간이 아쉽다거나 아깝다는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 없다"고 했다. 이번 대회 공동 58위(5언더파)에 머문 임성재(22)는 세계 랭킹 22위로 두 계단 떨어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