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는 사람 적은 곳으로…'언택트관광지 100선'

  • 뉴시스
입력 2020.06.29 17:08


                경북 영덕 벌영리 메타세콰이어길
경북 영덕 벌영리 메타세콰이어길
전국 산과 바다, 섬을 비롯해 휴양림과 생태공원 등 비교적 밀집도가 낮아 코로나19를 피해 여름휴가로 즐기기에 적합한 언택트관광지 100곳이 선정됐다.

한국관광공사와 7개 지역관광공사(RTO)로 구성된 지역관광기관협의회는 국민들이 여유롭고 안전하게 국내여행을 할 수 있도록 전국 '언택트관광지 100선'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언택트관광지로 선정된 100곳에는 경기 평택 바람새마을 소풍정원, 경북 영덕 벌영리메타세콰이어길, 대전 한밭수목원, 부산 황령산, 서울 몽촌토성, 인천 교동도, 제주 고살리 숲길 등이 대표적으로 포함돼있다.

이들 100곳은 지역관광공사 등에서 각각 추천한 해당 지역 관광지 중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개별 여행 및 가족단위 테마 관광지 ▲야외 관광지 ▲자체 입장객수 제한을 통해 거리두기 여행을 실천하는 관광지 등의 기준을 검토해 선정됐다.협의회는 이들 관광지를 '2020 특별 여행주간'(7월 1∼19일)과 연계해 안전 여행문화를 확산시키고 여행 성수기를 맞아 일부 유명 관광지의 관광객 편중현상을 해소해 여행수요를 분산시키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정창욱 관광공사 국민관광전략팀장은 "지역관광공사와 협력해 안전여행을 코로나 시대 새로운 여행문화로 정착시키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안전여행 문화 확립은 물론 신규 관광콘텐츠 발굴에 적극 나서 국내여행을 더욱 활성화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