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아들은 프리미어리그 즐기며 英유학, 내로남불"

입력 2020.06.29 11:42 | 수정 2020.06.30 15:44

서울대생의 분노
"아들 영국 유학, 딸 중국 유학 보내놓고..."

/sns
/sns


“김두관 의원 아들이야말로 생계 걱정없이 딱 10년 만에 취업했네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27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원의 정규직화 논란에 분노하는 청년들을 “생계 걱정 없이 5년, 10년 취업 준비만 해도 되는 서울 명문대 출신”에 비유하자, 온라인에서는 김 의원에 대한 분노가 쏟아졌다.

특히 일부는 김 의원 아들의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신상을 추적했고, 하룻밤 새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내로남불’이라는 제목의 사진 콘텐츠를 만들어 서울대 커뮤니티 사이트 ‘SNU라이프’에 게재했다.

/온라인캡쳐
/온라인캡쳐

/온라인캡쳐
/온라인캡쳐

게시물엔 ‘김 의원 아들이 고교 졸업 후 물가가 세계 최고 수준이 영국에서 5년간 유학 생활을 하면서 값비싼 입장료를 받는 EPL 축구 경기를 보러 다니고, 그러다가 2017년 11월 현지에서 취업했다’는 내용이 김 의원 아들이 직접 올린 소셜미디어 글을 근거로 담겼다. 작성자는 “김 의원 아들은 과거 영국 유학 생활을 하며 수차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를 직접 관람하고, 고교 졸업부터 취직까지 딱 10년이 걸렸다”고 했다.

실제 김 의원 아들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따르면, 그는 2008년 서울 숭문고를 졸업했다. 이어 영국 대학 입학 준비를 하는 보딩스쿨 ‘CATS 런던’을 2012년 졸업하고, 영국 사우스햄튼 솔렌트대학에서 ‘풋볼 스터디 앤 비즈니스’를 전공한 뒤 2016년 졸업한 이력 등이 나와 있다. 2014년 12월 12일엔 영국 ‘축구 유학’ 관련 게시물을 올리며 “저는 5년을 생각하고 (영국에) 왔다. 어학을 배우는 데 1년, 국제 학생들이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파운데이션 과정 1년, 그리고 학사과정 3년 해서 합이 5년”이라고 썼다.

/온라인캡쳐
/온라인캡쳐


김 의원 아들은 과거 EPL 경기를 직접 보러 간 사실도 언급했다. 김 의원 아들은 2016년 5월 2일 “처음 직관(직접 관람)한 경기”라며 사우스햄튼과 맨체스터시티 EPL 경기를 직접 본 사진을 올렸고, 방학 때 노스웨스트 더비 경기를 보러 맨체스터 지역에 다녀온 사실도 적었다. EPL 경기는 좌석 별로 가격이 다르지만, 10만~20만원대로 알려져 있다.

청년들은 김 의원 아들이 2014년 7월 경기도 김포 지역 보궐선거 후보로 출마한 아버지를 소개하며 온라인에 글을 쓸 때 사용한 닉네임과 이 소셜미디어의 계정명이 동일한 점, 20대 총선을 앞둔 2016년 3월 계정 주인이 김 의원 사진과 함께 “‘소년’을 돕기 위해 한국으로 곧 떠난다”고 쓴 점, 김 의원의 부인 채정자 여사가 댓글을 단 점 등으로 그가 김 의원 아들임을 특정했다.

/온라인캡쳐
/온라인캡쳐

이 과정에서 김 의원 딸이 중국 인민대에서 유학 생활을 한 사실도 알려졌다.

게시물은 다른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로 확산했으며, “진정한 특권 취준(취업 준비)은 이런 것” 등의 댓글이 달렸다.

청년들은 ‘자금 출처’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국회·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정기 국회의원·공직자 재산 공개에 따르면, 김 의원 자산은 아들이 영국에 가던 무렵인 2011년 1억1919만원에 불과하다. 아들 유학 생활이 한창인 2016년에도 재산을 1억5867만원으로 신고했다. 그랬던 김 의원의 재산은 올해 5억4270만원으로 불었다. 2012~2020년 18대 대선과 20·21대 총선을 치르고도 재산이 5배 는 것이다.

청년들은 “선거자금과 아들 영국 유학비, 딸 중국 유학비, 기타 생활비는 도대체 어디서 나온 것이냐” “서민들이 그렇게 걱정 되면, 재테크 노하우나 공개하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