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결국 18개 상임위장 다 갖는다… 32년만에 처음

입력 2020.06.29 10:56 | 수정 2020.06.29 14:18

여야(與野)가 29일 오전 ‘개원(開院) 협상’을 벌였지만 최종 불발됐다. 더불어민주당이 결국 18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싹쓸이하게 됐다. 1988년 13대 국회 이후 의석수 비율에 따라 여야가 상임위원장 자리를 나눠 가졌던 전통이 32년 만에 깨지게 됐다.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비서관은 이날 박병석 의장의 입장을 발표하며 “여야가 어제(28일) 협상에서 합의문에 초안까지 만들었으나, 오늘(29일)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통합당은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했다. 그는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맡아 책임지고 운영키로 했다”며 “미래통합당이 오늘 오후 6시까지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는 것을 전제로 본회의를 7시에 개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