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해외 입국 외국인들 잇달아 코로나 확진

입력 2020.06.29 09:01

인천에서 해외 입국 외국인들이 잇달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 연수구는 29일 미국 국적 A(46·남)씨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송도국제도시 인천글로벌캠퍼스에 있는 미국 모 대학 아시아캠퍼스 직원으로 지난 2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입국 다음 날인 28일 연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연수구 관계자는 “A씨는 입국과 동시에 자가격리에 들어가 국내 접촉자는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달 15일 입국했던 카자흐스탄 국적 B(28·남)씨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B씨는 1차 검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연수구 자택에 자가격리됐으며,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받은 2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현재 모두 340명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