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청년들의 분노가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한다

입력 2020.06.28 15:35 | 수정 2020.06.28 16:51

“가짜뉴스로 촉발된 논란, 안타까워”
“文정부, 공공부문 19만명 정규직 전환”

청와대는 28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비정규직 보안검색원 1902명의 정규직 전환 논란, 이른바 ‘인국공 사태’와 관련해 “가짜뉴스로 촉발된 측면이 있고, 팩트체크로 가짜뉴스성임이 규명됐는데도 논란이 가시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왼쪽) 의원과 서울 노량진 고시촌에서 컵밥을 먹는 취업 준비생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왼쪽) 의원과 서울 노량진 고시촌에서 컵밥을 먹는 취업 준비생들. /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인국공 사태와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의원의 개별 발언에 청와대가 일일이 반응하는 건 적절치 않다. 다만 이번 논란이 가짜뉴스로 촉발된 측면이 있다는 점을 잘 아실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앞서 “청년층 바람이 연봉 3500만원 주는 보안검색이냐” “명문대생은 생계 걱정 없이 취업 준비한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초 SNS에서 보안검색요원이라고 자처한 분이 마치 아무런 공채 절차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면서 5000만원대 연봉을 받게 됐다는 글을 올렸고, 검증 없이 일부 언론은 로또 채용이라고 보도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만 또 다른 여러 언론이 팩트체크를 해줘서 가짜뉴스성임이 규명됐는데, 이후에도 논란이 가시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역 앞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직원이 ‘공정하고 투명한 정규직 전환을 위한 대국민 서명 운동’이라고 쓰인 팻말을 걸고 시민들의 지지 서명을 받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직원 50명은 서울의 지하철역 9곳에서 서명 운동을 벌였다. /장련성 기자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역 앞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직원이 ‘공정하고 투명한 정규직 전환을 위한 대국민 서명 운동’이라고 쓰인 팻말을 걸고 시민들의 지지 서명을 받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직원 50명은 서울의 지하철역 9곳에서 서명 운동을 벌였다. /장련성 기자

이 관계자는 “이 논란이 소모적으로 번지지 않으려면 문제의 본질을 봐야한다”며 “인국공 문제는 결국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문제”라고 했다. 이어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은 장기간 우리 사회 가장 큰 문제로 꼽혀왔던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고,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만들고, 사회적 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 시작된 일”이라며 “그런데도 지금 일각에서 불공정 문제를 제기해 안타깝다”고 했다.

특히 “공공 부문에서 인국공 대(對) 다른 공공 부문의 불공정 문제를 제기하는 것 같은데, 우리 정부에서 공공 부문에서만 약 19만여 명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인국공만의 일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공공부문부터 시작해 민간부문으로 확대해 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도 했다.

그는 “또 하나의 불공정 문제는 인국공 내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문제인데, 1902명 중 상당수는 공개 채용 절차를 거친다”면서 “그리고 5000만 원이 아니라 3800만 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다는 것 아니냐”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어쨌든 이번 논란 과정에서 현재 우리 사회를 살아가는 청년들의 절박함을 마주하게 됐다”며 “모든 세대의 아픔에 공감하는 정부가 되도록 더 진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기적으로 공정 이슈는 혁신과 연결돼 있다”며 “정부는 공정을 위해서라도 한국판 뉴딜이라든지 혁신 정책에 앞으로 더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인천공항공사 직원들이 보안검색원 정규직 논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인천공항공사 직원들이 보안검색원 정규직 논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태경 기자

앞서 청와대는 인국공 사태와 관련, 지난 24~25일 긴급히 황덕순 일자리수석을 친여(親與) 인사인 주진우씨, 김어준씨의 라디오 방송 등에 출연시켜 해명한 뒤 여론이 더 나빠지자 당혹스러워하며 대응책을 고심하고 있다.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동의 수 25만명을 넘어서, 청와대 답변 요건(20만명 동의)을 충족한 상태다. 이에 국민청원 답변 시기를 앞당겨 추가 입장을 내놓는 방안 등도 검토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관련 언급을 할지도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김두관 의원을 겨냥해 ‘국회의원 월급을 최저시급으로 맞춰달라’는 청원도 등장해 2만명 넘게 동의한 상태다. 청원인은 김 의원의 발언을 언급하며 “이 명언을 듣는 순간, 지금까지 더 많은 급여를 받기 위해 잠 안 자며 공부하고 스펙 쌓고 자기 발전을 위해 몇 년 간 쏟아부은 내 모든 행동이 얼마나 불공정스러운 결과를 위한 것이었는지 크게 반성하게 된다”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