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 연속포+4구 3안타’ 이성곤 원샷원킬, 여름 사자의 스나이퍼 [오!쎈 부산]

  • OSEN
입력 2020.06.28 00:05


[OSEN=부산, 조형래 기자] 원샷원킬, 스나이퍼의 모습을 보여주며 자신의 존재감을 다시 각인시켰다. 삼성 이성곤의 예사롭지 않은 방망이가 다시 롯데 마운드를 격침시켰다.

삼성은 2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6-1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삼성은 위닝시리즈를 확보하고 6위 탈환 이후 순위를 굳혔다. 

전날(26일) 경기 선제 솔로포 포함해 2안타를 때려낸 이성곤은 다시 한 번 매섭게 방망이를 돌렸다. 이날 5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이성곤이 3안타를 때려내는 과정에서 4번의 스윙을 했고 3번의 스윙이 방망이에 제대로 걸리며 빠르고 장쾌한 인플레이 타구로 연결이 됐다. 

0-0으로 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한 이성곤은 롯데 선발 아드리안 샘슨의 초구 147km 패스트볼을 제대로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전날 데뷔 첫 홈런포에 이어 이틀 연속 홈런포를 만들어냈다. 삼성이 1-0으로 리드를 잡았다.

삼성이 달아나는 과정에서도 이성곤은 핵심 역할을 했다. 3회초 1사 후 박해민의 내야안타와 이학주의 볼넷 등으로 만들어진 1사 1,3루 기회에서 다시 한 번 이성곤이 들어섰다. 그리고 이성곤은 다시 한 번 망설이지 않고 초구를 휘둘렀다. 이성곤은 샘슨의 초구 133km 슬라이더를 받아쳐 중전 적시타를 뽑아냈다. 삼성이 2-0으로 달아났다.

6회초 삼성이 쐐기를 박는 과정에서도 이성곤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었다. 6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한 이성곤은 다시 샘슨의 초구 143km 패스트볼에 배트를 냈다. 이번에는 좌측으로 향하는 파울 타구. 하지만 2구 째 샘슨의 145km 패스트볼은 놓치지 않고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뽑아냈다. 4구, 4번의 스윙, 그리고 3개의 빠른 인플레이 타구. 스나이퍼처럼 날카로웠고 공포감을 심어줬다. 

전날 경기, 6회초 데뷔 첫 홈런 때도 스트레일리의 초구를 걷어올려 홈런포를 만들었고 7회초 멀티 히트를 때려낼 때도 2구 째에 중전 안타를 뽑아내는 등 빠른 카운트 공략이 성공으로 이어졌다. 다시 한 번 빠른 카운트 공략으로 이날 경기를 지배했다. 

이성곤의 2루타로 잡은 기회에서 삼성은 이후 김동엽의 적시타, 이후 김지찬의 스퀴즈 번트로 2점을 더 추가해 4-0으로 사실상 쐐기를 박았다. 이후 8회 2점을 더 추가하며  위닝시리즈를 확정지었다.

경기 후 이성곤은 "상대 투수가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이 높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특정 구종을 노리기보다는 내가 칠 수 있는 코스로 들어오면 적극적으로 치려고 했고 그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수비 포지션을 가릴 처지가 아니다. 적극적으로 외야든 내야든 팀이 원하는 포지션에서 좋은 플레이로 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 팀이 나에게 원하는 것이 타격이기 때문에 능력 이상을 하지 못하겠지만 능력 이하로 플레이를 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jhrae@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